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32 TOTAL 18,769,691
보이저2호, 외계인에게 납치되었을 가능성 높아?


보이저2호가 외계인에게 납치되었을지 모른다는 주장이 독일 언론 빌트에 의해 제기됐습니다.
 
1977년 8월20일에 발사된 보이저2호는 현재 태양으로 부터 137억km 떨어진 태양계 밖을 33년동안여행중입니다. 같은해 발사된 보이저1호와 함께 인류가 만든 구조물중 가장 멀리 떨어진 존재입니다. 

2025년까지 통신이 가능한 보이저2호는 그동안 하루 10시간정도 미량의 정보를 담은 신호을 지구에 보내왔습니다. 보이저2호가 보내는 신호가 지구에 도착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13시간 정도 걸렸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지난 4월 22일부터 보이저2호로 부터 이상한 신호가 도착하기 시작했습니다. NASA(미항공우주국)의 전문가들조차 판독이 불가능한 이상한 코드가 보내져 오기 시작한 것입니다. 

5월6일 나사는 보이저2호로 부터의 이상 시그널 수신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보이저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는 에드 스톤은 “판독이 불가능한 신호가 들어오고 있지만 아직까지 왜 포맷이 바뀐 코드가 들어오는지 알수가 없다” 며 “보이저2호의 노후와는 별개의 문제인 듯 하다.”고 발표했습니다.

그 원인에 대하여 “우주광선이나 여러가지 원인에 의해 보이저의 부품에 이상이 생기지 않나 싶다.” 며 “수리가능성과 변화된 코드의 원인을 분석중” 이라고 밝혔습니다.

보이저2호에는 우주여행중에 지적생물을 만날 것을 대비해 115개의 그림과 90분 분량의 음악, 자연의 소리, 55개국 언어로 된 인삿말이 들어있는 ‘금제음반’이 실려있습니다. 마침내 보이저2호가 이 금제음반을 이해할 수 있는 지적생물을 만났을까요?

보이저2호가 보내오는 판독 불가능한 코드에 대하여 외계생명체 연구가인 하트위그 하우스도르프(54)는 “누군가가 보이저2호를 재프로그램을 하였거나 지적생명체가 보이저2호를 납치했을 가능성이 있다” 며 “ 누구도 아직은 그 진실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충분히 그럴 가능성은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주에 지구인들만 산다는 것은 엄청난 공간의 낭비니까요.

※ 저작권에 대한 내용 본 블로그의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