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0 TOTAL 18,769,659
소셜댓글 티토크, 국내 언론사 대부분 도입

소셜댓글 열풍이 여전히 뜨거운 가운데, 국내 최초로 소셜댓글을 선보인 픽플커뮤니케이션즈의 티토크가 국내 주요 언론사 30여 곳에 순차적으로 설치되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티토크는 현재 동아일보는 스포츠동아부터 모든 서비스로 오픈 중, 한겨례, 문화일보, 뉴데일리, OSEN, 스타뉴스 등 10 여 곳에 설치되어 있으며, 향후 한국경제, 아시아경제, 국민일보 등 네이버뉴스캐스트 대상 국내 주요 언론사 30여 곳에 순차적으로 설치될 예정입니다.

소셜댓글이란 서로 다른 매체간의 댓글들을 연동시켜주거나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과 같은 SNS가 연동돼 댓글을 통한 소셜네크워킹이 가능한 시스템입니다. 소셜댓글 플랫폼이 설치된 언론사나 블로그 혹은 게시판 하단에 댓글을 달면 동시에 그 댓글이 자신이 선택한 SNS에도 포스팅 됩니다.


이미 세계적으로 유명한 디스커스(Disqus)나 인텐스디베이트(intensedebate)가 대표적인 소셜댓글 플랫폼이고, 이러한 소셜댓글을 적극 활용한 '허핑턴포스트'가 미국의 메이저 언론인 '워싱턴포스트'의 독자 수를 넘어 '뉴욕타임스'에 견줄만한 영향력을 가진 언론으로 성장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국내에는 티토크를 필두로 소셜댓글 시장이 개척되고 있는 양상입니다.

티토크는 여러가지 측면에서 해외 소셜댓글들 보다 낫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대표적인 것이 멀티미디어 기능입니다. 플리커, 유투브 등에 게재된 이미지나 동영상을 검색해서 바로 삽입 할 수 있는 기능은 해외 소셜댓글 시스템에는 없는 참신한 기능으로 국내의 다음 동영상, 뉴스뱅크 이미지 등도 지원합니다.

또한 픽플커뮤니케이션즈가 독창적으로 개발한 SNS기능을 하는 프로필 기능과 미니홈피 기능도 해외의 소셜댓글 시스템에는 없는 것들로, 이곳은 세계 최고 수준의 소셜댓글을 개발 중인 회사입니다.

10월 초에는 세계의 쟁쟁한 벤처기업들의 투자박람회인 실리콘밸리 AAMA박람회에 KOTRA가 선정한 한국 대표 자격으로 소셜댓글 티토크를 세계에 알릴 기회도 가진다고 하네요. 이에 앞서 2009년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세계적인 IT 저명저널 TechCrunch Demo-Pit 박람회에 초청되어 세계의 쟁쟁한 IT서비스들과 겨루기도 하였답니다.

악플과 스팸으로 난무했던 언론사 댓글창이 티토크로 대체된 이후 악플과 스팸도 자취를 감추었다고 합니다. 게다가 티토크 오픈 후 문화일보와 한겨례 등에 가보니 기사 하나에 댓글이 수백개씩 달려있기도 하네요.

<한겨레 신문 댓글 캡처>

<문화일보 댓글 캡처>

\소셜댓글 티토크가 국내 언론사의 댓글시장을 장악하면서 향후 국내 인터넷 문화에 끼칠 파급효과는 상당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전 아직도 어렵더라고요~
    아~ 뒤쳐지면 안되는데~ ㅎㅎ
  • GD-
    기대됩니다~ 소셜댓글~~
  • 소셜댓글검색하다 님의 블로그에 왔어요...

    저도 라이브리보다는 댓글 수정/삭제기능과 이미지 및 동영상 검색 등 다양한 기능이 있는 티토크댓글창이 좋더라구요...

    뉴시스에 달려있는 티토그소셜댓글창을 보고 아이폰등장에 필적할만한 새로운 서비스에 한번 놀람....ㅋ...라이브리는 중앙일보사이트 보니깐 자기가 쓴 댓글도 수정/삭제가 안되고..암튼 뒤쳐진 감이...

    전 제 블로그에 달아보려고 티토크에 설치문의했는데요...개인에겐 무료로 설치(소스를 주시나?...암튼..)가능하다고 하니 소스 받느라 지금은 기다리는 중입니다.
  • 기마
    저기.. 이거.. 티토크라는거 댓글 어떻게 다는겁니까????????
    혹시 아시는지요?
    각 신문사에 들어가면 댓글달때 "닉네임설정"이 안되어있다는데, 찍어보면 설정이 불가능하게 되어 있고.. 결국 댓글을 절대 불가능하게 되어 있더군요.
    운영체제, 다른 버전의 익스플로어에서 동작하는가요?
    아니면 버그인가요?
    아니면 어디 무슨 회사에 가입후 트윗이나 미투로 걸어야 하는가요?
    악플, 야동광고 관리잘해서 이상한 문구 거의 없다고 하는데..
    내가 볼때 대부분의 댓글들이 야동광고로 도배되어 있던데.. 이건 뭔지요?
    관련 문제점에 대해 웹의 어디에서도 정보를 받아 볼수 없던데.. 사용자들 고생시키려는거죠?

    댓글관리하긴 좋을겁니다.
    아는 사람만 들어와서 댓글달고(직원이겠죠?)
    하긴.. 기사 내보내는 신문사 입장에서는 이상한 사람들이 들어와서 기사내용에 대해
    이것저것 따지는데 귀찮겠죠. 이 시스템 도입하니 "조오타!!!"라고 쾌재를 부르겠죠?
    그러면서 문제발생시 이것 개발회사에 책임떠넘기면 간단하니.. ㅋㅋ

    그럴바엔 차라리 댓글란을 없애지, 뭣하러 이런 시스템을 더할려고 하는지 원..

    오늘도 몇시간.. 아니 일주일넘게 댓글 달수 있는 방법을 찾다 찾다..

    열받아서 몇마디 적고 갑니다.

    광고&홍보 글 적은 홈피이니 같은 회사 직원분이시겠죠? 아니시면 죄송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