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418 TOTAL 18,687,938
바람둥이 유전자 발견, 불륜 확률 2배 이상?


바람둥이 유전자에 대한 기사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주체할 수 없는 바람기는 변이 유전자때문인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일명 `바람둥이 유전자`라고 불리는 변이 유전자를 가진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바람을 피울 확률이 2배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뉴욕주립대학의 저스틴 가르시아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최근 젊은 남녀 18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DRD4란 유전자가 있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하룻밤정사, 불륜, 외도 등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경험이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DRD4는 뇌신경 세포의 흥분전달 역할을 하는 도파민 호르몬 수치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라고 합니다.  가르시아 박사는 "참가자의 4명 중 1명이 이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면서 "부적절한 성관계는 리스크와 보상 수준이 모두 높아서 이 유전자가 도파민을 자극하는 것으로 보인다" 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연구진은 "DRD4가 있다고 모두 불륜을 저지르는 것은 아니다. 개인의 가치관, 사고, 도덕성 등 요소가 더욱 결정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성격의 많은 부분에 유전적인 요인이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기는 하지만 모든 것을 유전자의 탓으로 돌려서는 안되겠죠. 어쨌거나 흥미로운 연구결과임에 틀림없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