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83 TOTAL 18,813,538
유인촌 장관 막말 논란, 여론을 들어보니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한국예술종합학교(이하 한예종) 감사결과에 항의하며 1인 시위 중인 학부모에게 “세뇌가 되신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한예종 학생 비상대책위원회가 지난 6일 공개한 동영상에 따르면 유 장관은 문광부 정문 앞에서 1인 시위 중이던 학부모가 “부모 된 입장에서 생각해달라”고 말하자, “학부모를 왜 이렇게 세뇌를 시켰지?”라고 대답했다.

 문광부 감사결과 폐지가 거론된 서사창작과에 재학 중인 딸을 뒀다는 해당 학부모는 “내가 나이가 몇 살인데 세뇌입니까”라고 응수했고, 유 장관은 “세뇌가 되신 것이지. 절대 그런 일이 없다고 이야기를 했고, 학교 전체가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 장관은 “(서사창작과)가 잘못된 과”라며 “학교에서 잘못 만든 과”라고 설명했다.

 티워리서치 결과에 따르면 대다수의 네티즌들이 유인촌 장관의 이번 발언에 문제가 있다고 응답했다.


 티워 논객 신님은 “유인촌 장관의 말실수는 벌써 한두번이 아니다. 그의 자질이 의심스럽다”고 비판했고, 산이씨님도 “명백한 유 장관의 실수다. 사과해야한다”며 유인촌 장관의 사과를 촉구했다.

 한편, 한예종 학생비상대책위원회는 6개의 이론과를 폐지하겠다는 문광부 감사결과에 반발, 지난 5월 21일부터 문광부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Issue & Opinion] - 유인촌 무대복귀, 그의 연기자 복귀가 불쾌한 이유

  Comments,   2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