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171 TOTAL 18,638,294
메르스 부부사망, 부부가 모두 사망한 이유는?




메르스 부부사망 소식에 국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메르스가 창궐하고 처음으로 부부가 사망한 사례까 나왔는데요.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대전에서 치료를 받던 80대 여성이 사망했습니다. 그는 지난 3일 숨진 36번 환자의 아내입니다.


18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와 병원 등에 따르면 82번 환자(83)는 이날 새벽 국가지정 병원인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습니다. 


그는 지난달 28∼30일 건양대병원에서 자신의 남편(82)을 병간호하고자 16번 환자와 같은 병실에 있다가 감염된 것으로 보건당국은 파악했습니다. 앞서 그의 남편은 지난 3일 숨졌고, 이튿날 메르스 최종 확진(36번)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의 남편 역시 16번 환자와 건양대병원 같은 병실에 입원해 있다가 메르스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Issue & Opinion] - 제주도 메르스 비상, 신라호텔에 수영장·승마장까지?


[Issue & Opinion] - 메르스 부부사망에도 보건당국은 여전히 큰소리?


[Issue & Opinion] - 대구 공무원 메르스 환자, 전국 각지 돌아다닌 것으로 드러나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