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79 TOTAL 18,805,519
김대중 전 대통령 국장, 말로만 예우?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가 6일 국장으로 결정된 가운데, 김 전 대통령 측과 정부가 장례 절차를 놓고 곳곳에서 마찰을 빚고 있다.


 먼저 장의위원장 문제다. 김 전 대통령 측은 공동장의위원장을 요구했으나 정부는 20일 2,371 명의 장의위원 명단을 발표하면서 한승수 국무총리가 장의위원장을 맡았다고 밝혔다.

 영결식 이후 노제를 지낼 것이냐를 놓고도 양측의 의견이 갈리고 있다. 김 전 대통령 측 최경환 비서관은 "국민이 참여하는 국장, 국가의 품격을 높이는 국장이라는 취지에 따라 노제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정부는 한발 앞서 노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관계자는 "김 전 대통령 노제는 유족측과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며 "19일 열린 국무회의에서도 이달곤 장관이 노제는 실시하지 않는 것으로 보고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 측은 논의할 예정이라는데, 정부는 얘기가 이미 끝났다고 밝힌 것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분향소 앞 대형 전광판을 통한 동영상 상영도 일부 제한했다. 6.15 9주년 기념연설 당시 이명박 정부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 발언이 포함돼 있다는 게 그 이유다.

 사실 이전에도 김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장으로 할 것이냐 국민장으로 할 것이냐, 또 안장지를 대전 현충원으로 할 것이냐 서울 현충원으로 할 것이냐를 두고도 양측의 의견은 계속 충돌돼 왔다.

 이뿐이 아니다. 국회사무처는 20일 정오까지 의사당 앞 빈소와 분향소 설치가 완료될 것이라고 했지만, 결국 지체돼 운구 시간이 예정보다 미뤄지는 등 일정에 차질을 빚었다.

 또한 국장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행정안전부가 조문 행사를 총괄하며 실무도 책임져야 하지만 조문객을 안내할 담당자조차 없어 조문객들은 분향소 앞에서 헤매야 했다.

 정부가 말로는 유족의 뜻을 존중하고 최대한 예우를 갖추겠다고 했지만 그 진정성을 찾아볼  수 없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