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59 TOTAL 18,809,304
김대중과 노벨상, 그 못다한 이야기

 조갑제가 김대중의 노벨평화상과 관련해서 또 헛소리를 지껄이더군요.
아래는 김대중의 노벨상 비하인드 스토리입니다.

노벨위원회 군나르 베르게 위원장

"이상한 한국"


 난 한국인에게 노벨상을 주지말라고 한국인들에게 로비 시도를 받았다.
노벨상은 로비가 불가능하고 로비를 하려고 하면 더 엄정하게 심사한다.
한국인은 참 이상한 사람들이다 “ 김대중의 노벨상 수상을 반대하는 편지 수천통이 전달되었다. (모두 특정지역에서 날아든 편지였다)"

"내가 노벨 위원회에 들어온 이래, 처음있는 일이었다.
노벨 평화상을 수상하는 나라에서 반대를 표시하는 편지가 날아온것은.
그것이 특정지역에서 날아온 것이라는 사실을 알았을때, 나는 경악하지 않을 수 없었다.
대체 그 지역의 사람들의 의도가 무엇인지 혼란스러웠기 때문이다.
노벨상중에서도 가장 노벨의 염원을 담고있는 평화상이 로비로 받아 낼 수 있는 상이라면
과연 세계 제일의 평화상으로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그 편지를 보낸 사람들에게 묻고싶다.
노벨상은 로비로 얻어낼 수 있는 상이 아니다.
돈으로 살 수 있는 상이 얼마나 가치를 유지할 수 있을까.그러기에 더더욱 그 가치가 찬란히 빛나는 것이다. 왜 다수의 한국인들이 김대중의 위대함과 그의 민주주의를 향한 불굴의 의지에 감명받지 못하는지 그 이유를 이해할수 없을 뿐이다."

 노벨상을 받으려고 김대중이 로비를 한 것 아니냐며 집요하게 묻는
월간조선 기자의 질문에, 앞서 노벨평화상을 받았던
동 티모르의 오르타장관(현 대통령)...  '멍청한 소리 하지 말라. 김대중은 가장 유명한 독재자에 목숨을 걸고 항거한 사람이었다.  왜 한국인들은 자신들의 위대한 지도자를 비난하는지 묻고 싶다. 질투 때문인가"

출처: http://www.hani.co.kr/section-005100025/2002/10/005100025200210152255435.html ..


 노벨위원회 스스로도 김 대통령의 수상을 둘러싼 '로비'가 있음을 인정한 적이 있다.
2000년 11월초 노르웨이 베르겐에서 열린 한반도 국제심포지엄에서 한 독일학자가
"김 대통령이 로비를 통해 노벨평화상을 받았다는 소문이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을 던졌는데, 어색한 침묵 끝에 올라브 욜스타드 노벨연구소 연구실장은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고 한다.

"그렇다. 한국으로부터 로비가 있었다.
그런데 기이하게도 김대중 정부로부터의 로비가 아니었다. 정치적 반대자 등으로부터 상을 주면 안된다는 로비가 있었다. 그럼에도 우리는 노벨상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욜스타드 실장이 '역로비'를 추진한 정치적 반대자로 지목한 사람들은 여전히 야당이지만,
곧 정권을 잡으리라는 기대에 들떠 있다.  '정상회담 뒷돈 거래설'을 제기한 야당은  <뉴스위크 한국판> 보도가 나오자 기다렸다는 듯이  '노벨상 반납운동'을 운운했다.


"이번 파문으로 이제 한국은 더 이상의 노벨상을 기대할수 없게 되었습니다."

노벨상심사위원회 비상임간사인 노르웨이 스팔니치뇨 박사(노르웨이 국립대학 종신교수)는
 공평하고, 공정한 심사결과에 따른 노벨상수상을 자국의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에
불공정하고 부당한 수상이라고 주장하는 한국에 또다시 노벨상을 수여하는 것은
노벨상 취지에 어긋나는 행위라 판단하여,  대한민국에 "다시는" 노벨상을 수여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설명.

 한편 김대중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은 지금까지의 역대 수상중 가장 빛나는 수상이라고 강조했다. 오히려 2년전 일부 한국인들로부터 김대중에게 노벨상을 주지말라는
역로비를 받았다며 한국은 정말 이해하기 어려운 나라라고 밝혔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정말 쪽팔리는 개한민국 국민들..ㅜㅜ
  • Ki
    왠지 답답하고 가슴이 아프네요....
    대한민국은 사랑하고 싶어지다가도 갑자기 너무 싫어져..
  • 황당
    추저분한 사람들이 한국 망신시킴
  • 정말로 이런다면 정말로 큰일입니다 정치하는 사람들은 전부가 서로가 서로을 위하든 못하고 약자는 소리을 못내게하는것 같아 아타까워요왜 이런가요 너무도 머리가 좋아서 그런가봐요 그러면 자기도 한번 잘해 상을 한번 받고 해봤으면 더욱 빛날탠데 언제든 좋은머리로 좋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 정치는 큰소리 정치 돈도 많이 받으면서 작은 도둑배고파서 먹었다면 봐주어야 하는데 왜구속인지 참작은 안되는지 못배워말 못하고무서워 말못하면 알아서 못할까요구속돼면 밥이랑만이 주는지요
    어떻게 하면 좋을지 생각해 봤으면
  • 당시 야당이면 어느 당인지 알겠군요. 신선한 기사입니다. 그리고 충분히 납득할만한 기사군요. 참 안타깝습니다.

    이 기사와 연관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잘난 우파당이 민주당에게 대응하는 동영상을 본적이 있습니다. 김영삼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교하면서 노방궁이란 표현을 썼을 때. 우파당이 얼마나 유치한 집단인지 느껴지더군요.

    산재한 민생현안이 눈앞에 깜깜할 텐데 고작 말초적인 정치이슈나 만들어 내고 있는 우파님들.. 정말이지 답답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무슨 생각으로 우익이라 자칭할까요? 궁금합니다. 민주당이고 민노당이고 다른 정당 까는 시간에 민생을 위한 법안이나 하나 더 만드시길 간곡히 청합니다. 국민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항상... 보수는 스스로를 보수해야 그나마 봐줄만한 보수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젠 국익을 위해서 사시길 빕니다. 당신들 밥그릇이나 챙기지 마시고... 그래야 다 같이 잘 사는 거 아닙니까. 좀 깨어있는 생각들을 하십시오.

    좋은 위치에 올라섰으면 좋은 생각으로 좋게 움직여주십시오.
  • 가가가
    정말 챙피하다...저 친일파 수구 꼴통들과 같이 나라에 있는 것도 쪽팔린데...

    저런 넘들에게 정권을 준 우리 국민들이 정말 밉다.
  • 뚱이
    국민의 돈으로 주고산 노벨상... 정말 챙피하다... 지금의 우리나라가 이지경이 된것도 김대중 정권때 부터다.... 대중씨... 우리나라 살려놔.... 노벨상 이 우리나라 말아먹었다....
  • 춘 담
    한나라당은 이땅에서 살아져야 제대로 된다. 어찌 노벨상까지 돈으로 된다는 생각으로 망신시켰던것일까? 그런 자들이 지금 이땅에 함께 살고 있으니 챙피하고 구역질 난다.
  • 국민성이 좋은 지도자를 스스로 내치는 꼴... 어휴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