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59 TOTAL 18,809,304
세계에서 가장 황당한 나라 Top3


1. 시랜드 공국

인구: 15명
언어:영어
정부수반:공왕
면적: 549제곱미터

 세계2차대전때 영국군이 독일군의 공습을 막기위해 동부해변을 따라설치한 콘크리트 구조물로써, 전쟁이 끝나자 전(前)영국군 소령이였던 로이베이츠는 이 곳을 차지해 자신의 영토라 주장했다. 물론 영국정부는 재판을 열었으나, 전쟁이 끝난 뒤 각국의 영해가 육지로부터 3해리(약5.6Km)이내로 정해져 자연스래 영국영토밖으로 나간덕에 재판은 로이베이츠가 승리하고 말았다. 이 곳은 시랜드공국이라 불리며 아무런 규제를 받지않고 살수있다. 9천엔, 그러니까 9만원정도로 백작의 지위까지 받을 수 있다하며, 지금은 반값으로 값을 내려 4만5천원으로 백작지위를 살 수 있다한다. 2006년 6월에 있던 대화제로 전 영토가 타(전 영토라 해도 수영장크기) 전 국민이 해외로 피신하는 사태가 벌어졌었다고 한다. 
  시랜드공국에 입국할시에는 엄중한 정차가 필요하며, 들어갈시에 passport에 찍는 입국허가도장도 있다. 뿐만 아니라 건설기념으로 만든 엽서와 시랜드공국만의 화폐까지있다한다
아래 사진은 시랜드공국영토 사진입니다.


2. 아틀란티움 제국

인구 : 2명
영토 : 18평 (18평 아파트)
언어 : 영어
정부수반 : 황제, 법무장관
군사력 : 병력 2명. (고무보트 1척)

호주 시드니 18평 아파트에 위치한 아틀란티움 제국은 황제 조지 2세가 건국하였다.
헌법도 제정되어 있으며, 사촌동생이 법무장관이며 인터넷 홈페이지는 황제께서 친히 운영하신다.
아틀란티움 제국 홈페이지 http://atlantium.org


3. 모로니아 왕국


언어: 왕이 직접 만든 언어와, 영어

정부수반: 왕

호주에 붙어 있는 작은 나라. 언어는 왕 자신이 만든 이상한 문자를 쓰며, 땅면적은 집과 안뜰이 국가 전 영토이다. 총인구가 7명(가족과 친척들)인 나라이다.



육군과 해군이 있으며 공군은 조직 되어 있지 않다. 육군은 병력 2명(대통령과 그의 아들)으로 총기는 루이 13세 전장식 모스키토 소총을 쓴다.

해군 병력 2명(역시 육군 역할을 하던 인원이 해군 역할도 함)으로 민수용 고무보트가 1척, 4kg 고무보트가 2척을 보유 했다. 수병의 무장은 역시 모스키토 소총


  Comments,   0  Trackbacks
  • 비밀댓글입니다
  • 사필귀정
    오랜만에 방문한 것 같네요.
    저번에 왔을 때는 심각한 글들이었는데
    흥미로운 글들도 많이 만들어져있군요
    감기조심하세요~
    대통령님 블로그 볼 때마다 저도 블로깅 시작할까 하는 생각이 자꾸 드네요 글재주는 없지만요^^
  • 나그네
    정정할게 있어 댓글답니다.
    몰로시아공화국은 호주가 아니라 미국 네바다주 사막에 있습니다.
    언어는 외계어가 아니라 "에스페란토"라는 언어로, 19세기또는 18세기(정확히 기억이 안나네요;;)말에 언어학자들이 모여 배우기 쉽고 의사소통하기 간단한 언어를 만들 목적으로 만든 언어입니다. 현재 전세계에 약 200만명정도가 이 언어를 쓸수있다고합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