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1,011 TOTAL 18,683,291
김연아 오서 (2)
김연아 입장표명, 대체 누구의 말이 진실일까?


김연아 입장표명이 인기검색어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김연아와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의 결별을 두고 진실 공방이 벌어지는 가운데 김연아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입장을 표명했기 때문입니다.

김연아는 25일 오전 5시 30분께 자신의 공식 트위터에 “Would you please stop to tell a lie, B? I know exactly what's going on now and this is what I've DECIDED”(B, 거짓말을 멈춰주세요.  나는 지금 어떻게 돌아가는지 정확히 알고 있고 이 결정은 내가 한 것입니다)라고 올렸습니다.

김연아는 앞선 24일 오서 코치 측이 “오서 코치와 트레이시 윌슨 코치가 김연아의 어머니인 박미희 씨로부터 결별 통보를 받았다”고 밝히는데 이어 오서 코치의 “그에 대한 어떤 이유도 전달받지 못했다”는 발언에 대한 입장표명을 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현재는 B가 브라이언 오서 코치가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면서 이 트윗은 삭제된 상태입니다.

누구의 말이 진실이냐를 떠나서 너무 좋아보였던 두 사람이 이렇게 된 것이 너무도 안타깝네요.

  Comments,   0  Trackbacks
  • 이전 댓글 더보기
  • 안타깝네
    오서코치와 김연아와의 직접적인 문제가 아니라면 김연아는 어른들일에 개입 안했으면 좋을것 같네요. 그리고 딸인 김연아는 아무래도 엄마의 말과 입장에서만 볼수밖에 없으니까요. 두사람의 말을 다 듣고 보고 객관적으로 판단할수 있는 입장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김연아는 어른들의 문제로만 두고 빠졌으면 보기가 더 좋을듯합니다.
    • Kelsey
      어른들의 문제라니요. 김연아는 프로 선수이고 코치에 관한 문제는 어머니께서 혼자 결정하시고 코치 혼자 결정할 일이 아닌데요. 저는 음악인이지만 레슨 교수님을 결정할 때 항상 의견 참여를 합니다. 어른들의 사적인 문제로 인해 선수 생활, 그것도 프로 선수생활에 영향을 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 피겨 코치는 국가에서 영입하고 관리 하는 것은 아닌가요? 그래도 국가의 대결인데, 연아 어머니와 감독 갈등은 그렇게 썩 좋지 않네요. 그래도 오서코치 같은 훌륭한 분이 있어서 연아가 세계적인 선수로 발돋음 하지 않았나 생각 합니다. 연아와 그의 어머니는 오서코치 공로를 인정하고 결렬이든 잘 해결하여 함께 하든지 스승으로서 대우를 해주어야 한다고 봅니다.
  • 대단 대단
    오서는 끝까지 연아 두둔하네요. 좋은 스승이었는데, 마무리가 아주 지저분하게 만드네요.
    연아양, 그냥 연예인해요. 어려운 형편이라 주급 65만원에...;;;;;;; 봐주신것 같은데..
    또 하나의 어글리 코리언..
    대표이사 차릴때부터 전문성에 의심가는 상황이었는데 아주 제대로 티나네.
  • 대단 대단
    사실 비호감이라... 사주에서 보는 인성과 사람 됨됨이는 또 다른가보네요?
    끼를 발산하지 못해서 아주 안달난 듯..그냥 연예인하면서 하고 싶은데로 살려무나
  • kamomae
    먼저 언론에 흘린건 오서쪽이죠.. 정확하게 말해서.. 오서의 소속사 img뉴욕이죠..
    코치비용도 전부 오서와 개인적으로 의논이 되었을 것이고.. 그 중간에는 오서의 소속사가 있었을것이 분명한데.. 전부 연아쪽에서 일방적으로 금액을 정해서 지불한 것처럼 나오는 것도 이해안되구요.. 오서도 연아선수가 이렇게 크게 성장할 줄은 몰랐겠죠.. 계약이 체결되었을 당시는 이제막 그랑프리에서 이름을 알린 선수가 되었으니 말이죠..뭐 돈연아니 뭐니 그런말은 정말 안했으면 합니다.. 이미 오서쪽에서는 올림픽 끝나고.. 일본주니어들 받아서 교육시키고 있다고 하던데.. 그리고, 오서쪽은 아사다에게 코치 제의 받았다고 하고.. 아사다는 한적 없다고 하고.. 이것도 좀 뭔가 이상하고.. 그리고, 연아 선수쪽에서 외국코치 영입할려고 여러나라 돌아다니다.. 다 거절당하고.. 오서 찾아가서 제의했다 처음에는 거절당하고.. 나중에 제의 수락한 걸로 알고 있는
    데.. 올림픽 챔피언 만들어 놨더니.. 버린다는 식은 좀 곤란하죠.. 그럼, 아사다도 타라소바 코치 버린거네요.. 김연아 선수가 글 올린 것 보면.. 본인들이 알아서 결정한 게 왜 문제냐고 하던데..
    맞는 말인 것 같아요.. 개인레슨 받는것인데.. 왜 문제가 되는 일인지 모르겠네요..
    • Kelsey
      맞는말씀 입니다. 개인레슨 받는일로 다른 사람들이 왈가왈부 할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이런 언론 플레이, 아무리 세계적인 선수라고 하지만, 이해 할 수가 없네요.
  • kamomae
    이미 계약은 2010년 3월 세계선수권을 끝으로 종료된 걸로 아는데.. 문제가 되나요..
    계약 종료되었는데.. 이제와서 돈이 적었니 어떠니 하는 것도 정말 웃기는 일이죠..
    오서 코치 그렇게 안봤는데.. 참 이상한 분인 것 같아요.. 아니면 그냥 소속사에서 시킨대로 하신건지.. 참.. 그렇네요.. 우리나라에서 포상금과 시민증도 받은걸로 알고 있는데.. 그걸로는 부족하신 모양이신 것 같아요.. 이제 본인도 세계적인 코치 반열에 올랐다 이거군요.. 진실이야 어떻든
    이번일로 제일 곤경에 처한 것은 연아선수라고 밖에 할수 없을 듯 싶어요..
  • 글쎄요
    글쎄요 속사정은 잘 모르지만 서로가 서로를 비난하는것도 그렇고 특히나 김연아 선수는 4년동안 좋은일만 있었던건 아니라고 하는데 그건 당연한거 아닌가요 한지붕밑에 있는 가족도 함께 일하면 서로가 힘든건데 그럼진작에 코치를 바꾸지 지금 바꾸면서 그렇게 맹 비난을 하는지 인격이 의심스럽네요. 차라리 아무말도 하지말지 자신아버지뻘 되는 분한테 그렇게 심하게 말을 해야 하는지 어린청소년들도 다 이기사를 볼텐데 걱정이네요
    • kamomae
      맹비난은 오서쪽에서 먼저 했는데..
      그건 안보이시나봐요..^^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거린다고..
      조용히 넘어갈 일을 그쪽에서 먼저
      언플하는데.. 잠자코 쥐죽은듯이 있어야 옳은건가요..
      김연아 선수가 대응하는 것보다는 소속사에서
      하는 것이 훨씬 보기는 좋았을 거라 생각됩니다만..
      아무튼 오죽했으면 그랬을까 싶네요..
      오해 안 받아본 사람은 그심정 모르죠..
    • Kelsey
      자신 아버지뻘이라서 아무 말도 하지 말라니요. 이건 사회인으로서 연아양에게도 명예적으로 큰 손실을 입히게 할 수 있는 사건이구요, 연아 양은 그것에 대응하는 것 뿐입니다. 레슨 중에 항상 좋은 일이 있는 건 아니지만 참고 또 참고 그렇게 해서 신중하게 결정해야 될 일이 스승을 바꾸는 일입니다. 그렇기에 오랜 시간이 걸렸을거라 예상되구요.
  • jjj
    내가볼땐 오서가 돈독이 오른거 같은데...
  • 이런~
    이런 글이 있더군요....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
    http://blog.naver.com/cabbanana/70087430713
    정말 세상은 무섭네요...
  • SAN
    서로 가르치는 방식의 차이때문에 오서와 어머니사이에서 언쟁이 많았겠지요 그 앙금때문에 이런상황이 온거같은데요 어찌됬든 김연아 실망이 큽니다. 그어머니에 그딸이네요... 팬이였는데 항상 겸손하고 스승을 예우할줄 아는 사람이 되길 바랍니다.
  • 김연아선수힘내삼.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 김연아선수를 믿지 아니하면 누굴 믿는다는겁니까.
    김연아 선수는 쥬니어 시절때부터 여러 아픔과 시련들을 겪고 그 고통속에서도 아픔 몸을 이끌고 훈련을 하고 정신적인 스트레스도 감례하면서도 우리 대한민국을 위해 이렇듯 최선을 다 하엿습니다.
    김연아 선수 힘내요~~~! 그대를 믿고 응원합니다.
    별것 아니라고 생각 하기를 바랍니다. 연아양은 항상 국민들에 빛이 되어주어야 하니까요 ^^
  • biz9918
    김연아선수 참 실망이네요 그래도 키워준 스승인데 어찌 그런말을. 기존에 에이젠트사와 정리하고 회사 설립하는걸 보고 또한 일련 일어 난 일들을 보면서 모든 원인은 어머님이구나 느끼면서 안타까움이 많네요 실망입니다
  • ktk
    김연아 오서 둘다 짜증스럽다.
    그만들 좀해라.
    별로 궁금하지도 않은데 저거끼리 포탈도배를 하네....
  • hm
    쯧쯧쯧......꼴불견이네요..... 트위터에 올린글은 참....그래도 스승인데.....
    대 실망입니다......
  • 도가 지나친 오서의 행동
    오서란 분 이래서는 안되는 거 아닐까요?
    오늘 경제신문에 난 글입니다.

    http://biz.heraldm.com/common/Detail.jsp?newsMLId=20100826000021

    도가 지나친 오서의 행동을 어떻게 볼까요?
  • som
    선수시절의 초심을 잊지말기를 바랄뿐입니다.
    그간 어떤일들이 있었는지는 아무도 모르기에 김연아선수와 오서코치 두분을 믿고 지켜보겠습니다
    단지 대한민국 국민으로 연아선수만을 응원하기에는 오서코치의 연아선수에 대한 애정이 컸다고 보기에 누구를 탓하겠습니까.
    서로 오해를 풀고 원만한 해결을 해주길 ..감정적인 대응이 아니길 바랍니다.
  • 김현진
    대한민국 시민을 상대로 투표하면 오서 코치한테 투표할껄

    자고로 스승을 버리년 놈 들 잘 되는골 못밨다

    언제까지 엄마 치마 폭에 가려서 행동할거냐 나이가 몇인데 아직까지 쯔 쯔..
  • 엉클베어
    돈 돈 돈... 악마의금전 때문이다.
    불쌍한 이들에게 도움을 주어라.
  • 김연아선수힘내삼.
    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
  • 김연아선수힘내삼.
    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연아사랑
댓글 쓰기
곽민정도 오서코치와…김연아와 같은 길?


곽민정도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 함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현재 양 측은 긍정적인 상황속에서 세부사항을 논의하고 있다고 합니다.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13위에 오르며 ‘제2의 김연아’로 입지를 다진 곽민정은 현재 코치가 없는 상황입니다. 코치를 찾고있는 곽민정에게 오서 코치는 놓칠 수 없는 기회죠.

곽민정이 오는 22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 대회를 앞두고 전지훈련지인 캐나라 토론토에 머무는 2주 내에 결정될 것 같습니다. 빠르면 세계선수권부터 오서 코치가 김연아(20·고려대)와 곽민정을 동시에 맡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김연아를 ‘금메달리스트’로 키운 오서 코치는 “곽민정은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기회가 온다면 가르쳐 보고 싶은 선수”라고 칭찬한 바 있습니다.

김연아가 오서 코치를 만난 것은 2006년 5월로 김연아가 16살 때였습니다. 그리고 4년도안 돼 세계를 제패했습니다. 우연인지 곽민정도 그 때의 김연아와 같은 나이입니다.

오서 코치가 김연아에 이어 곽민정도 세계 챔피언으로 만들 수 있을지 기대가 큽니다.

※ 저작권에 대한 내용은 본 블로그의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아래 별과 손가락을 꾹 눌러주세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