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659 TOTAL 18,685,535
대구 코로나19 (2)
5·18단체들, '지만원 손해배상금'으로 대구에 성금

[시사] - 美 언론, 코로나19 확산 주범은 신천지와 보수정당

[시사] - 5.18 여고생일기, 유네스코 등재…아시아 최다?

[시사] - 지만원, "시체 가지고 유세부리는 빨갱이들"

 

5.18단체들은 '지만원 손해배상금'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에 성금을 보내기로 해서 화제입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2·28 민주화운동 60주년을 맞아 어려움에 빠진 대구 공동체를 돕기 위해 성금 400만원을 대구적십자사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습니다.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허위 사실을 유포한 지만원 씨 등에게 손해배상금을 받아 조성한 공익기금으로 성금을 마련했다고 합니다. 

5.18 단체들은 "오늘은 이승만 독재정권에 맞서 의로운 대구시민들이 민주화를 외쳤던 2·28 60주년이 되는 기념일"이라며 "하지만 코로나19로 기념행사는 취소되고 대구공동체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하며 "민주화운동의 동지이자 국민의 일원으로 대구 공동체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공감하며 연대하고자 한다"며 "우리의 작은 정성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길 기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황교안 근황, 할 줄 아는 건 책임 회피 뿐?

 

미래통합당(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근황이 공개돼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황교안은 26일 소독 장비를 메고 종로 거리를 돌아다녔는데요. 그리고 이를 스스로 봉사의 기적이라 부르며 “저의 작은 힘을 주민과 나누면서 서로 함께하는 힘을 가져오고, 함께하는 힘이 기적을 일으킬 수 있다는 희망을 가져본다” 라고 페이스북에 적었습니다. 물론 "도대체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고통에 왜 이리도 무감각한가"라며 대통령을 비난하는 것도 잊지 않았습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미래통합당과 소속 정치인들이 하는 건 책임 회피와 정부 비난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감염자가 가장 많은 대구와 경북의 지자체장을 보면 분명히 알 수 있는데요. 자체적으로 아무 대책 없이 정부에 대한 불평과 비난만 하고 있고 결국 대통령이 직접 방문하고 국무총리가 상주하면서 문제를 해결하고 있습니다.

 

 

특히 역사학자 전우용 박사는 이런 상황에 대해 "감염자가 가장 많은 대부 경북의 시장과 도지사는 무슨 일을 하고 있냐. 미래통합당 계열 정치인들이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책임 회피'말고 무슨 능력을 발휘했나"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