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119 TOTAL 18,759,149
동성애자 (3)
레즈비언, 조선시대에도 있었다?

 


조선시대에도 레즈비언이 있었을까?

놀랍게도 조선왕조실록에 레즈비언에 대한 기록이 있다.

세종의 맏아들인 문종의 두번째 부인인 봉씨가 궁궐의 여종을 사랑했다는 내용이 그것이다.



조선시대와 마찬가지로 지금 한국 사회에서  레즈비언은 비가시화되어 있다. 1996년 서울방송의 <송지나의 취재파일>을 통해 전해성과 이해솔 등 여러 명의 레즈비언이 커밍아웃했다. 그러나 이들의 커밍아웃이 다른 레즈비언들의 커밍아웃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아직까지 레즈비언은 사회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끼리끼리'와 같은 레즈비언 인권 운동 단체들은 레즈비언들이 여성임과 동시에 성적 소수자이기에 이중 억압을 겪고 있다고 주장한다.

청소년 레즈비언들은 가정과 학교에서 훈육과 교정이 필요한 존재들로 타자화되고 있다. 2006년에 문화방송은 청소년 이반에 관해 왜곡된 보도를 내보낸 바 있어 성적 소수자 인권 단체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각각 2005년과 2006년에 제작된 단편 다큐멘터리 <이반 검열>과 <이반 검열, 두 번째 이야기>는 학교 안팎에서 일어나는 청소년 이반 억압 사례를 다루고 있다.

제대로 정체성을 드러내고 활동할 수 없게 하는 현실과는 달리, 인터넷은 레즈비언들에게 소통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주고 있다. 다음, 네이버 등 여러 포털 사이트들에 레즈비언들의 온라인 커뮤니티가 건설되어 있다. 티지넷이나 미유넷은 레즈비언들을 위한 사이트로서, 많은 회원수를 보유하고 있다. 오프라인에서는 주로 신촌이나 홍대, 이태원 지역의 레즈비언 전용 클럽들이 레즈비언 커뮤니티의 중심지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제이환 떠나, 동성키스 논란…얼마나 심하길래?


제이환의 신곡 ‘떠나’의 뮤비 티저가 동성키스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 티저 영상에는 두 남자가 키스를 적나라하게 담겨 있어 파장이 적지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두 남자의 애정표현이 적극적으로 표현돼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일부 가수들이 동성애를 연상케하는 내용을 담은 뮤직비디오를 내놓은 적은 있었지만 제이환의 ‘떠나’ 처럼 적나라하게 다룬 작품은 없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한편 제이환은 올 초 전국민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국민가요 ‘개똥벌레’의 리메이크곡을 디지털 싱글로 데뷔한 신인가수인데요.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앨범 재킷과 뮤직비디오에 모두 탤런트 이현진의 얼굴을 담아, “이현진이 가수 제이환으로 데뷔한 것 아니냐”는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어쨌거나 우리나라도 동성애 문화가 조금씩 밝은 곳으로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일부 드라마 등이 게이에 대한 환상을 품게 만드는 것을 우려하고는 있으나 동성애가 밝은 곳으로 나오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봅니다.

※ 저작권에 대한 내용 본 블로그의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타우린
    일단 기본적으로 동성애에 대한 편견을 많이 갖고 있는 사람이긴 합니다만...
    뭐 좋은 현상일수도있겠네요.
댓글 쓰기
남아공 마약왕, 잡고보니 양성인?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의 악명높은 마약 조직 보스가 법정에서 양성인 것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남아공 지역신문 선데이 타임즈에 따르면 마약 조직 두목 팻 머피는 보석금 청문회에서 자신은 양성인으로 패드완과 힐러리라는 이름의 남녀 신분증을 갖고 있다고 진술했습니다.

감추고 싶었던 양성인의 비밀은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는데요. 유괴 및 공갈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그는 수사관의 몸 수색을 받았습니다. 이때 몸에 붙어 있던 인조 페니스가 떨어져버린 것입니다.

당시 팻 머피는 경찰에게 신체 검사를 안 하는 댓가로 9100랜드(한화 약 145만원)를 제안했으나 경찰이 뇌물을 받지 않자 재판장에서 자신이 양성인임을 털어놓게 됐습니다.

용의자는 “성관계를 가질 수 없는 여자 성기를 갖고 있다”며 “동시에 남자 성기와 고환도 몸에 있다”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그는 “나는 언제나 남자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것이 내가 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팻 머피는 10대 때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남자 신분증을 취득했다고 합니다. 이후 그는 케이프타운 교외 케이프 플랫 지역에서 조직을 좌지우지하는 마약 조직 두목으로 성장했고, 그때부터 인조 성기를 계속 하고 다녔습니다.

비록 인조 성기로 위장했지만 결혼도 이미 두 차례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근데 다소 허무한 사실은 팻 머피가 보석금으로 겨우 300랜드(약 5만원)를 낸 뒤 풀려났다는 것입니다.

※ 저작권에 대한 내용은 본 블로그의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