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119 TOTAL 18,759,149
마루타 (2)
세균전 극비문서, 일본 뿐만아니라 미국도…진실은?


세균전 극비문서가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마루타'를 통한 비인간적인 생체실험으로 악명높은 일제 관동군 731부대의 세균전 극비문서가 공개된 가운데, 일본 정부와 미국의 입장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16일자 일본 도쿄신문은 '731세균전 부대의 실체를 밝히는 모임'이 731부대에 근무했던 군의관 가네코 준이치가 직접 작성한 극비문서를 교토의 국립국회도서관에서 발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제시기 일본 육군 군의학교 방역연구실 군의관이던 가네코 준이치가 작성한 문서에는 731부대가 중일전쟁 기간인 1940년부터 1942년까지 중국 지린성, 저장성, 장시성에 페스트균에 감염된 벼룩을 살포해 이로 인한 감염자가 2만5946명에 이른다고 돼 있습니다. 

731부대는 일본 관동군 소속으로 1932년부터 1945년까지 인간을 통나무라는 뜻의 '마루타'라고 부르며 생체 해부실험과 냉동실험 등을 자행한 세균전 부대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번에 문서가 발견된 가네코 준이치가 근무했던 육군 군의학교 방역연구실은 도쿄에 설치돼 731부대를 지휘한 상급 기관으로, 이번 문서의 신뢰성을 높여주는 대목입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731부대가 세균전을 벌인 사실을 부인해 왔으며 육군 군의학교 방역연구실 자리에는 미술관을 지어 놓았습니다. 

한편 지난 3월 아랍 위성방송 '알자지라'는 미군이 한국전쟁 당시 731부대에서 세균전 정보를 받아 한국전쟁에서 세균전을 벌였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알자지라'가 공개한 미국 국립문서보관소에서 입수한 1951년 9월21일자 미국 합동참모본부 작성 문서를 보면 "작전 상황에서 특정 병원체의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대규모 현장 실험을 시작할 것"이라고 돼 있습니다. 그러나 미군이 실제로 문서의 명령대로 작전을 실행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알자지라'는 미군이 일본 731부대에서 세균전 정보를 받아왔을 것으로 추정했으며 자신의 상관이 미군이 한국에서 세균전을 벌이도록 도왔다는 증언을 하는 전직 731부대 대원의 비디오 화면도 공개했습니다. 

※ 저작권에 대한 내용은 본 블로그의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2  Trackbacks
  • 코치 회사는 가죽 지갑, 핸드백 및 쟈켓에 가장 튼튼한 물질임을 분명한 개념이 있습니다. 그리고이 개념은 그들의 http://www.jordan12playoffs.com/ 제품을 사실로 입증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탈북자 생체실험 보고서 파문, 신생아 살해도?


북한 수용소에서 생체실험을 당했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5일 한국개발연구원(KDI)에 따르면 미국 피터슨연구소의 마커스 놀랜드 선임연구원은 최근 KDI 세미나에서 '탈북자들이 북한에서 경험한 억압과 처벌'을 주제로 발표하면서 이 같은 설문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이번 설문 조사 결과는 2004년 8월~2005년 9월 중국 11개 지역에 거주하는 1천346명의 탈북자와 2008년 11월 한국에 거주하는 300명의 탈북자를 일대일 인터뷰해 작성한 것이라고 합니다.

이 두 차례의 조사에서 중국 거주 탈북자의 55%는 '북한 수용소에서 생체 실험을 당했다'고 답했으며 '신생아 살해를 경험했다'는 응답자도 5%에 달했습니다. 한국 거주 탈북자 중 7%도 '신생아 살해를 경험했다'고 답했다고 합니다.

또한 '처형을 목격했다'는 한국 거주 탈북자가 응답자의 51%에 달했고 '고문으로 인한 사망을 봤다'는 중국 거주 탈북자는 60%에 이르렀습니다. '급식 박탈'은 중국 및 한국 거주 탈북자 대부분이 겪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실이라면 정말 충격적인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21세기에 생체실험이라니요.
하루 빨리 통일의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