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69 TOTAL 18,809,314
서울광장 봉쇄 (1)
경찰과 서울시, 6.10 범국민대회 금지 통보?


 경찰이 6.10 범국민대회를 막기로 해 행사 주최측과 마찰이 예상됩니다.

 민주당 등 정계와 시민사회, 학계, 종교계 등이 10일 오후 7시 서울광장에서 열 예정인 6.10 대회가 불법 집회로 바뀔 우려가 있어 행사 개최를 차단한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범국민대회에서 ▲국정쇄신 ▲검경(檢警) 강압 통치 중단 및 각종 악법 철회 ▲부자 편향 정책 중단 ▲남북 평화 관계 회복 등 4대 요구안을 발표하고 `고(故) 노무현 대통령 추모 및 민주회복 문화제' 등을 열 계획이었습니다.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청 관계자는 "6.10 범국민대회 추최 측에 집회를 금지한다고 통보했습니다.
10일 서울광장에 다른 행사가 예정돼 있고 집회가 불법 폭력 시위로 변질할 우려가 있어서 집회를 금지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10일 서울광장에는 한국자유총연맹이 주최하는 ‘승용차 자율요일제 참여 캠페인’이 먼저 신고돼 있고, 청계광장에는 월드피스건립위원회가 신고한 ‘6·25 기념 사진전’이 예정돼 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복수의 단체가 같은 날 같은 장소를 놓고 집회신고를 하면 원칙적으로 먼저 신고한 단체에 우선 집회를 허용한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지난 2일 집회 신고를 했고, 범국민대회를 준비하는 민주당은 같은 날 오후에 집회신고를 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회 관계자는 “신고는 했지만 다른 일정 때문에 실제 집회는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혀 경찰이 밝힌 금지 사유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찰에 이어 서울시도 서울광장 사용 신청에 대해 정치적 행사라며 불허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광장은 조례에 문화활동 여가선용에만 사용할 수 있다고 돼 있어 원칙을 준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티워리서치 결과에 따르면 국민들 대다수가 6.10 범국민대회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Comments,   2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