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69 TOTAL 18,809,314
서울시 (4)
서울, 세계 최악의 도시 거명…문제는?


‘론리 플래닛(Lonely Planet)’이 세계 최악의 도시(most hated cities)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서울시를 9곳 중 3번째로 거명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경향신문이 보도했습니다. 해외 홍보에 수백억원의 예산을 쓰면서 도시 브랜드 가치 높이기에 신경써 온 서울시는 “평가가 잘못됐다”며 항의하고 나섰지만 뒤늦은 대응이라는 지적입니다.

5일 영국 BBC에 따르면 론리 플래닛은 지난해 10월 네티즌·여행가들의 의견 등을 토대로 세계 최악의 도시 9곳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으며 의견을 받고 있는 중입니다. 론리 플래닛은 세계에서 가장 크고 영향력 있는 여행안내서를 출판하고 있는 곳인데요. 매일 300만명의 네티즌들이 홈페이지에 접속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사이트는 서울에 대해 “여기저기 무질서하게 뻗은 도로, 옛 소련 스타일의 콘크리트 아파트 건물, 심각한 오염, 그리고 영혼도 마음도 없다, 숨막히는 단조로움이 사람들을 알코올 의존증으로 몰고 있다”고 표현했습니다. 첫번째로 꼽힌 미국 디트로이트는 “범죄와 환경오염, 허름한 구조물들”이 이유였고, 두번째인 가나의 아크라는 “추하고 혼란스러우며 아무렇게나 뻗어나가 있다”고 평가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이번 평가가 최종 결과가 아니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국가·도시 브랜드 조사기관인 안홀트-GMI는 서울을 2006년 44위에서 2008년 33위로 발표했다”며 “론리 플래닛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 살고 있는 시민으로서 기분 좋을 턱이 없지만, 평가 내용을 보면 크게 틀린 점이 없는 것 같아 더욱 아쉽습니다. 자연친화정책이니 녹색성장이니 열심히 말은 하지만 눈에 보이는 것은 온통 회색인 것이 사실이니까요.
선진국의 도시들을 벤치마킹하는 것은 좋은데, 한국적인 요소들을 무시한 무분별한 개발에는 한계가 있는 것 같습니다.

서울시에 관심과 애정이 있는 시민으로서 서울시가 이번 일을 계기로 보다 더 살기 좋은 도시로 거듭나기를 바랍니다.

※ 저작권에 대한 내용으 본 블로그의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2  Trackbacks
  • “여기저기 무질서하게 뻗은 도로, 옛 소련 스타일의 콘크리트 아파트 건물, 심각한 오염, 그리고 영혼도 마음도 없다, 숨막히는 단조로움이 사람들을 알코올 의존증으로 몰고 있다”
    다른나라 사람들이 우리를 어떻게 평가하건 그게 무에 상관이겠습니까. 정말 슬픈 건 순위가 아니라 이 평가가 사실이라는 것이겠지요... 누가 자신 있게 저 평가를 조목조목 반박할 수 있을까요.
  • 맞는 말이군요.... ;;
댓글 쓰기
안심귀가 정류소 운영, 버스가 집앞까지?

 밤늦은 시간에 버스를 이용하시는 여성분들이나, 여자친구를 버스에 태워 보낸 남성분들은 늘 마음이 불안할 것입니다. 이에 서울시가 심야에는 주택가 바로 앞에 버스를 세워주는 안심귀가정류소를 운영한다고 합니다. 


 밤 늦게 귀가하는 여성들은 버스에서 내려 집으로 가는 동안 인적이 끊긴 길을 걸어야 하기때문에 늘 불안합니다.더구나 심야에 부녀자를 노린 범죄가 늘어나면서 불안한 마음은 더 커집니다.
 
 여성들의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안심귀가 정류소'가 내일부터 운영됩니다. 이 버스 정류소에서 주택가까지는 2백여미터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하지만 안심귀가 정류소를 이용하면, 주택가 바로 앞에 내릴 수 있습니다. 

 지정된 버스 정류소가 아니더라도 밤 11시가 넘어 귀가하는 여성이 원하면 집 가까운 곳에 내려주는 겁니다. 서울시는 일단, 인적이 드물고 불편한 곳을 조사해 종로와 도봉, 양천, 동작 네군데 지역에 안심귀가 정류소 12곳, 16개 노선을 선정했습니다.

 서울시는 우선 12곳의 안심귀가 정류소를 시범 운영한 뒤 점차 운영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발명왕
    안녕하세요. 슈리미님. 작은 이벤트가 있어서 불쑥 찾아왔습니다.
    서울블로그에서는 가을과 어울리는 퓨전 국악인, 현재 서울시 홍보대사인 국악인 김용우와의 인터뷰 기회를 드립니다.
    젊은 소리꾼 김용우와의 즐거운 만남도 가지고 내 블로그 특종도 노려보세요.
    참가방법 : 하나, 연락처, 블로그주소와 함께 참여이유를 작성(비밀댓글로)
    둘, 서울블로그 구독
    자세한 내용은 요기로 →http://blog.seoul.go.kr/1281
댓글 쓰기
경찰과 서울시, 6.10 범국민대회 금지 통보?


 경찰이 6.10 범국민대회를 막기로 해 행사 주최측과 마찰이 예상됩니다.

 민주당 등 정계와 시민사회, 학계, 종교계 등이 10일 오후 7시 서울광장에서 열 예정인 6.10 대회가 불법 집회로 바뀔 우려가 있어 행사 개최를 차단한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범국민대회에서 ▲국정쇄신 ▲검경(檢警) 강압 통치 중단 및 각종 악법 철회 ▲부자 편향 정책 중단 ▲남북 평화 관계 회복 등 4대 요구안을 발표하고 `고(故) 노무현 대통령 추모 및 민주회복 문화제' 등을 열 계획이었습니다.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청 관계자는 "6.10 범국민대회 추최 측에 집회를 금지한다고 통보했습니다.
10일 서울광장에 다른 행사가 예정돼 있고 집회가 불법 폭력 시위로 변질할 우려가 있어서 집회를 금지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10일 서울광장에는 한국자유총연맹이 주최하는 ‘승용차 자율요일제 참여 캠페인’이 먼저 신고돼 있고, 청계광장에는 월드피스건립위원회가 신고한 ‘6·25 기념 사진전’이 예정돼 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복수의 단체가 같은 날 같은 장소를 놓고 집회신고를 하면 원칙적으로 먼저 신고한 단체에 우선 집회를 허용한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지난 2일 집회 신고를 했고, 범국민대회를 준비하는 민주당은 같은 날 오후에 집회신고를 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지회 관계자는 “신고는 했지만 다른 일정 때문에 실제 집회는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혀 경찰이 밝힌 금지 사유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찰에 이어 서울시도 서울광장 사용 신청에 대해 정치적 행사라며 불허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광장은 조례에 문화활동 여가선용에만 사용할 수 있다고 돼 있어 원칙을 준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티워리서치 결과에 따르면 국민들 대다수가 6.10 범국민대회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Comments,   2  Trackbacks
댓글 쓰기
재미있는 역사 특강의 진실

 서울시 교육청이 3억원에 예산들 들여 고교생들을 대상으로 학교당 두 차례씩 한국 근·현대사 특강을 실시한다고 한다. 특강의 이유는 바른 국가관을 정립하고 올바른 역사의식을 함양하기 위함 이란다.

 

말은 거창한데 사실 이런 걸 하고 싶기 때문일 것이다.



어제 시작된 이 특강에서는 이런 망언들이 나왔다고 한다.

‘인권 탄압 등 무리가 없었다면 오늘날 대한민국의 번영은 없었을지도 모른다.

‘금방 되지도 않을 통일에 열 올리지 말자’

‘조선이 망하지 않은 것은 청나라가 지켜졌기 때문이다. 

뉴라이트 왼쪽에 계시는 시민들은 당연히 거세게 반발했고




학생들은 이런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더 흥미로운 것은 오른쪽에 계신 분들의 반응이다.


정말 재미있는 현상이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