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327 TOTAL 18,640,419
어플리케이션 (2)
14세 천재소년 버블볼, 그가 개발한 게임 어플을 보니


14세 천재소년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미국에 14세 소년이 만든 게임 어플리케이션이 출시 2주만에 다운로드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하는 놀라운 기록을 세워 전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미국 유터 주 스패니시 포크에 사는 로버트 네이(14)는 지난해 12월29일 전문가의 도움없이 혼자 제작한 게임  ‘버블 볼’(Bubble Ball) 어플을 앱스토어에 출시했습니다. 

 ‘버블 볼’은 작은 공을 움직여 다양한 장애물을 넘고 목표 지점에 도달하도록 조종하는 비교적 간단한 게임입니다. 그러나 새총을 쏘는 ‘앵그리 버드(Angry Birds)' 못지 않게 중독성이 강한 게임이라는 평을 받으며 앱스토어에 오른 지 단 2주 만에 200만 건 다운로드를 기록했습니다. 

로버트 네이는 초등학교 3학년 때 웹사이트를 만드는 등 어릴 때부터 프로그래밍에 재능을 보여 '천재소년'이라고 불리고 있었습니다. 네이는 이번 결과에 두고 "나도 정말 놀라운 결과다. 처음 공개할 때만 해도 이렇게 잘 될 줄은 몰랐다"며 얼떨떨해 하고 있다네요.  

로버트 네이의 어머니는 "아들이 또래 아이들처럼 아이팟 게임을 즐기는 줄만 알았다. 친구들의 권유에 아들이 자신만의 게임을 했고 이런 성공을 거뒀다"며 대견해 하고 있다고 합니다.

저도 벤처사업을 하고 있는지라 적지않은 자극을 받았는데요. 우리나라 청소년 혹은 청년들도 14세 천재소년 로버트 네이의 사연을 듣고 긍정적인 자극을 받기를 바랍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16세 억만장자, 대체 어떻게 억만장자가?


16세 억만장자가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영국에 살고 있는 16세 사업가가 사업을 시작한지 2년만에 100만 파운드(약 18억원)가 넘는 수입을 올려 주목을 받고 있다고 지난 14일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영국 잉글랜드 중동부 노샘프턴셔 코비 지역에 살고 있는 크리스찬 오웬스(16)는 아직 부모님과 살고 있지만, 이미 자신의 부모님을 포함한 성인 8명을 부하 직원으로 둔 사업가입니다.

자신의 방에서 용돈을 가지고 처음 시작했던 사업은 이제 2곳의 인터넷 사업체로 번창했고, 지금까지 오웬스가 올린 수입은 100만 파운드를 훨씬 뛰어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웬스는 14살에 컴퓨터 어플리케이션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사이트 '맥 박스 번들'을 운영하기 시작했는데요. 이 사이트는 2년만에 70만 파운드(약 13억원)에 달하는 수익을 올렸습니다.

오웬스는 이에 멈추지 않고 지난해 인터넷 광고 회사 '브랜츠'의 문을 열었습니다. 브랜츠 역시 각종 사업체의 높은 호응을 얻어 첫 해 50만 파운드(약 9억2천만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7살 때 컴퓨터를 사용하기 시작해 10살 때 웹디자인을 배운 오웬스는 그로부터 4년 후인 지난 2008년 애플사의 최고경영자 스티브 잡스를 보고 자극을 받아 사업을 시작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합니다.

이제 미국과 영국 등지의 사무실을 운영하는 사업가가 된 오웬스는 내년쯤 사무실을 2곳 정도 확장할 계획이라고 하니 정말 대단하네요.

월요일 아침부터 좋은 자극이 됩니다.
모두들 활기찬 한 주 되세요!

※ 저작권에 대한 내용 본 블로그의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