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1,449 TOTAL 18,658,365
외국인 (2)
외국인이 본 한국의 어색한 집단의식과 술문화

 


한국에 온 지 벌써 1년 반이 되었다. 그동안 학교답사를 통해 한국의 이곳저곳을 가봤고 많은 것도 직접 체험하였기에 어느 정도 한국생활과 한국문화를 느낄 수 있게 되었다. 이 가운데 내게 어색하게 느껴졌던 것은 한국 사람의 집단적인 의식과 술 문화였다.

한국인들은 홀로 조용히 지내는 것보다 다른 사람들과 교제하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 내가 처음에 와서 보기에 한국에서는 집단적 의식과 사회만 존재하고 마치 개인은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보였다. 어떤 중요한 결정을 혼자 내리지 못하고 혼자 즐기지도 못하는 모습도 가끔 보게 된다. 그 가장 큰 예로, 한국 사람들은 대화 중 ‘우리’라는 표현을 많이 쓴다. 우리나라, 우리 동네, 우리 회사는 물론이고 심지어 우리 어머니, 우리 언니, 우리 아이라는 말까지 빈번하다.

베트남에는 공동사유가 개인사유와 잘 구별된다. 나라나 국가나 고향이나 민족과 같은 넓은  범위나 많은 사람이 같이 사용하는 것에 대해서 말할 때는 ‘우리’라는 말을 붙이고 반면 개인이나 가족과 같은 작은 범위에는 ‘우리’라는 말을 전혀 쓰지 않는다. 따라서 우리나라, 우리 고향, 우리 회사라는 말이 있긴 하지만 우리 어머니, 우리 언니, 우리 아이라는 말은 사용하지 않는다. 이는 개인의 존엄성과 창의성도 무시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마저 들 정도이다.

또 다른 예로 한국 사회에는 모임문화가 특별히 많다. 내가 다니는 대학원만 하더라도 개강·종강모임부터 학과모임, 전공모임, 동기모임, 신입생모임 등 여러 가지 이름을 붙인 모임이 다양하게 존재한다. 좁은 대학원에서도 이렇게 많은 모임이 있어서 일주일에 몇 번씩이나 자동으로 참석하게 된다. 그러다 보니 같은 사람을 다른 모임에서 만나는 경우도 매우 많다. 베트남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와 비교해도 모임은 같은 취미나 관심을 가진 동호회 또는 클럽의 정도만 있을 뿐인데 한국은 하나의 사회집단에서도 여러 가지 사유가 존재한다. 이렇듯 모임이 많다 보니 당연하게 회식과 술자리 또한 많게 된다. 여기에서도 한국 문화만의 특징을 찾을 수 있다.

술 문화는 좋고 나쁨을 떠나 한국 사람이 가지고 있는 특색이라고 말할 수 있다. 많은 모임 속에서도 친분을 쌓는 가장 큰 원인은 회식을 통한 술자리라고 할 수 있다. 술은 보통 스트레스와 피로를 푸는 한 가지 방법이다. 하지만 음주는 좋은 습관으로 생각되지 않는다. 그러나 한국 사람들의 생각에 음주는 그들의 생활양식의 일부로 나쁜 습관이 아니라고 여기는 것 같다. 모임의 친분을 쌓는 과정에서 당연한 것이고, 술이 들어가야 모임이나 놀이가 더 즐거워진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베트남 사람들도 술을 마시지만 ‘술 문화’와 같은 정의가 전혀 없다. 그 대신 ‘차 문화’가 좀 강한 편이다. 베트남에는 결혼식, 장례식, 제사와 같은 중요한 일들부터 쉬는 시간에 친구와 교섭하는 것과 같은 보통 일들까지 모두 다 ‘차 문화’와 긴밀성이 있다. 따라서 우리나라의 이러한 차 문화는 한국의 술 문화처럼 인간관계를 맺거나 우정을 다지는 수단이 되기도 한다.

글 : 당람장 베트남인·한국학중앙연구원 석박사 통합과정


 

  Comments,   0  Trackbacks
  • 얼마전에 과술자리에 교수님이 버클리 수학과애를 버려놓고 갔는데..
    술도 못한다지, 한국말 잘 못하지, 노래방 싫어하지... 같이 놀 수가 없더라고.
    사실 우리 문화에서 술마시고 노래방가지 않으면 모하고 같이 놓아야하나.. 막막했쥐..
    • 좋은 나쁘든 그게 지금 우리의 문화라는거ㅋㅋ
      근데 버클리면 U.C버클리?
    • 그럴듯;; ㅋ 놀아주느라 내 술 못마셨어 ㅠㅠ
      한국에 대한 뿌리깊은 불신이 박혔던데 ㅋ
    • 뿌리깊은불신?
      술 문화와 불신이 어떤 상관관계가 있지?ㅋ
    • 아니 그런게 아니라;;
      한국어를 다 이해못하니까..
      한국 사람들이 하는 약간 입발린말을 영어로 하니까
      거짓말을 많이 한다고 생각했나봐.

      만약에 걔가 학원에서 수업을 했는데.. 학원에서 수업 반응이 안좋아도 우린 예의상.. 안좋네요 그렇게 말하진 않잖아.
    • 뿌리 깊은 불신이라기보다는 그 애가 한국 문화를 이해 못하고 있네ㅎ 한국에서 강사하려면 한국의 문화를 이해하려는 노력도 필요하지ㅋ 근데 U.C버클리면 거의 아이비리그 급인데...거기 애가 한국에서 학원강사나 하고 있을리가 없는데, 아마 잘못 안듯ㅋㅋ
      일본애들은 우리보다 가식이 한 레벨 위잖아ㅋㅋ
  • 일본인 아니여 - 금발청년;
댓글 쓰기
원정출산, 나도 한마디!


 17일 부터 한국을 대상으로 미국 비자면제프로그램(VWP)이 시행되었다. 이와 함께 입국 절차가 간편해지면서 예비 부모들의 원정출산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원정출산을 알선하는 사업들도 성행하고 있다.


게임형 토론사이트 티워(
http://twar.co.kr)의 논객들은 원정출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의견을 들어봤습니다.

원정출산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

dufWj님:
 여기 찌질이들 엄청 많네. 내 자식한테 내가 능력 닿는 한 아이들이 이담에 커서 선택 할 수 있는 기회를 하나 더 준비 해 놓겠다는건데 거기서 왜 애국심부터 국민권리등등 얘기가 왜 나옵니까. 나두 이 대한민국에 세금낼거 내고 군대 갔다 올거 갔다오고 다 했는데 뭐가 문젠지..... 자기가 못한다고 남이 하는거 그렇게까지 배아파 하면 됩니까? 다시 한번 말하지만 원정출산을 해서 태어난 아이도 어차피 국내에 들어와 여러분들이 하는 만큼 다 합니다. 성인이 된 후 결정은 그들 몫이죠. 외국에서 태어났다고 이 땅에서 살면서 꽁짜로 살진 않습니다. 군대 갈수도 있지요. 다 그들의 선택입니다. 원정출산을 통해 태어나지 않았다해도 군대 뺄려고 열심히들 노력하지 안씁니까?
 애국심이 어떤건가요. 그게 꼭 한국에서 태어나야 애국심이 있는건가요.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은 어디서 태어난거와는 전혀 상관 없다고 생각됩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민족주의나 애국심 현실 맞춰 좀 변해야 할듯 싶습니다. 제발 요즘 툭하면 주장하는 애국심, 민족주의 제대로 알고 주장 합시다.
 적극 권장 합니다. 앞으로 살아가는데 있어 한가지 더 선택 할 수 있는 옵션이 있다는게 많은 도움이 될 테니깐요. 지금 비난하시는 분들... 글쎄요. 이 문제에 대해 얼마나 갈까요. 한 열흘.... 그 뒤론 전혀 기억도 못하 실겁니다. 그 비난이 두려워 일생일대의 기회를 놓치는 그런 짓은 하지 맙시다.

그랑돌이님:
 외국나가 살아봄 알죠,,, 요즘은 대다수가 군문제보다는 훗날 유학이나 외국계기업등에 아주 유리하기때문에 원정출산을 선택한다고 들었습니다. 저도 능력됨 보내겠는데요,,^^

원정 출산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

대마님:
 원정출산은 불순한 의도가 다분하다. 유학, 이민, 연수와는 다르다. 국적을 갖기위한 출산, 들어와서 갖은 이득을 다 보겠다는.. 적극적인 자기 발전의 기반을 닦는다는 말로 비겁함을 두둔하지 말지어다.

야매발언자:
 자식한테 선택권을 주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욕망에 의해 자식의 도덕성까지 물들이려는 거겠죠. 국민이 되기 싫다고 무조건 외국으로 가자는 당신의 말을 들으니 조금만 어려움이 닥쳐도 헤쳐나갈 생각은 안하고 요리조리 꼼수만 부리는 제 친구가 생각납니다.

무딘님:
 일단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해는 하지만 동조는 안한다 입니다. 저도 할아버지 아래 절반정도가 호주로 이민가셔서 그곳에서 사셔서 아이를 쾌적한 환경에서 자라게 하고 싶다는 마음은 이해는 합니다만....비행기를 타고 높은 고도를 올라갈 경우 태양에서 쏘아져 오는 우주방사선이 태아에게 어떤 악영향을 주는지는 아시는지... 또 그렇게 원정출산으로 태어난 아이가 자라서 자신이 남과 다르다는 것을 인식할때 어디에도 어울리지 못하고 중간자로 살아가야 한다면 혹은 남과 다르다는 것이 우월감으로 작용 지나치게 이기적으로 변한다면.... 이런 모든 위험성을 감수하고 하시겠다면 뭐 막을 생각은 없습니다.
 
아.. 걍 참고 하시라고 비행기내 우주방사선에 대해 말씀드리자면 원전에서 근무하는 것 이상의 방사선이 일정한 양이 아닌 태양의 플레어에 따라 다르게 쪼여지죠. 이러한 방사선에 노출된다면 태아의 면역체계를 무너뜨리고 암발생을 유발하며 기형을 유도할수 있습니다. 특히 북미쪽으로 날아갈 경우 북극 주변을 지나게 되는데 극지방의 자기장으로 인해 훨씬 많은 양의 방사선에 노출되게 됩니다.
일본 유럽 등지에서는 스튜디어스와 기장들의 연간 비행수를 방서선의 양에따라 조절하는 방향이 이제 막 시작하고 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인식부족으로 자신이 비행기를 탈때 얼만큼의 방사선을 쏘이는지 알방법이 없습니다

하늘님:
 안그래도 낮은 출산률인데 외국에 다 내보내면 남는게 뭐가있나요.
게다가 이런 행위가 일반화 될경우 애국심 저하도 우려됩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외국에 나가 사는 경우라면 몰라도
외국인 등록으로 군대 면제등, 대한민국 국민의 의무를 져버리는 행위는 용납될수 없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설마 아무 생각없으신건 아니겠죠?
티워(
http://twar.co.kr)로 오셔서 한마디 해 주세요.
티워의 제 닉네임은 대통령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