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83 TOTAL 18,708,880
중국 전염병 (1)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 발생, 대체 얼마나 위험할까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을 공포에 휩싸이게 하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20일 대한민국 질병관리본부는 19일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 국적 여성(35세)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환자는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고열 등 관련 증상을 보여 격리돼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질본은 국내에서 확진환자가 나옴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지자체 대책반을 가동해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 강화에 나섰습니다.

질본에 따르면 확진환자는 중국 우한시 거주자로 입국 하루 전인 18일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우한시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후 감기 진단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번 폐렴 확산이 이뤄진 것으로 지목된 화난 해산물시장을 포함해 우한시 전통시장을 방문한 이력은 없고, 야생동물과 접촉하지도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질본은 확진환자가 검역단계에서 격리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확진환자와 항공기에 동승한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는 조사 중으로, 관할 보건소서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한편 우한 폐렴 확진자는 현재 중국에서 200명을 넘어섰으며 그중 50여 명이 중증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문가들은 사망자도 4명이 되었고 중증 환자가 많은 상태라 치사율이 낮다고 볼 수 없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질병관리본부가 잘 대처하길 기대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