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234 TOTAL 18,687,326
직업 (3)
세상에서 가장 창의적인 직업

세상에서 가장 창의적인 직업입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미래사회 '360도 리더십'을 가져야 취업할 수 있다

미래사회 ‘360도 리더십’이 부상한다.

‘인재(HR)’라는 어휘는 1960년대 히피문화가 싹트면서 인권운동이 서구에서 일어날 때 최초로 생긴 말이다. 흑인 인권운동, 여성 권리운동, 문화권리 등의 화두가 대두되고 특히 베트남 반전운동 이후에 인재 즉 HR(Human Resources)이라는 어휘가 등장했다. 

그 이전에는 단순한 직업훈련이었다. HR이라는 단어는 좀 더 발전하여 HRD(Human Resources Development)즉 인재양성이라는 말로 바뀌었다가, 또 인적자원에 투자(Investment in Human Capital)라는 말로 변천하였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인간을 자원이나 투자의 대상으로 생각하는 인권무시라는 반론도 적지 않았다. 소프트 HR, 하드 HR등도 대두되다가 요즘은 리더십양성과정이라 불리고 있다. 모든 기업은 이제 직원을 채용하지않고 리더를 뽑기때문에, 취업전선에 뛰어든 사람들은 그 기업에 맞는 기술 외에 360도 리더십을 가져야 성공할 수 있다.

지금까지 리더십과정이나 목표는 180도 리더십 즉 상하관계의 리더십이었다. 그 후 조금 더 변천하여 상하좌우 관계 리더십이었다면 미래사회는 360도 리더십이 부상한다는 예측이다. 360도 피드백(360 degree feedback leadership)을 하며 모든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고 교감을 갖는 정서안정(emotional resonance)을 가진 리더를 필요로 한다.

종래 리더십과정은 교실에서 리더십이란 무엇인가로 가르쳤고, 리더십은 기본적으로 상사가 아랫사람에게 리더십을 가지고 제조과정의 새로운 기술과 스킬과 인간관계를 마주보며 180도선 상에서 가르쳤었다. 공식적인 교과 과정에따라 리더십 훈련을 받고, 그 과정에서 배운 것을 노트에 써서 외우고 숙지하던 훈련이었다. 

그러다가 리더십은 경험이다라고 했었다. 그리고 작업현장에서 떨어져서 완전히 다른 체험을 하게하여 새로운 리더십을 가르치는 과정들이 속속 등장하였다. 완전 새로운 분야의 전문가들이 나와서 리더십이란 강의를 하고, 그들이 생각하는 리더 상을 만들고, 그 리더 상을 훈련으로 실시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이제는 일자리, 스킬, 작업장, 인간관계 등이 너무나 자주 바뀌고 돌아서면 바뀌는 산업현장의 지속되는 변화하는 일자리(ongoig work changes)를 따라가는 다양한 경험을 코칭(coaching), 멘토링(monitoring), 액션러닝(action learning), 360도 피드백(360-degree feedback) 리더십으로 바뀐 것이다. 이 중에서도 과거에는 아래위로 좌우로 둘러보는 리더십이었다면 이제는 360도 전체를 커버하면서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듣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피드백 즉 상담이나 대답을 내주는 형의 리더십이 부상하는 것이다.

이렇게 360도 피드백이 가능한 리더십은 지난 10년간 조금씩 발전하여왔는데 (Atwater & Waldman, 1998; London & Beatty, 1993), 이제는 실행단계에 들어왔다. 360도 리더십은 더 이상 고정된 리더십 강좌나 실습이 아닌 지속적인 즉 때에 따라 새로운 기획력으로, 또 기획된 과정의 지속적인 업데이트와 피드백이 돌고 도는 형태의 리더십 성을 강조하게된 것이다. 

보스 즉 주인이 지원하는 목표달성과 목표를 정하는(goal stemming)는 행위를 비롯하여 항상 기업의 최고경영진과 함께 대화로서 그들의 희망과 비전을 함께 나누면서 새로운 목표들을 만들고 운영하고 중요한 타이밍에 맞춰 액션 하는 작업, 이 작업을 모든 시간 360도 모니터하고, 관여하고, 관계를 맺고, 목표재설정, 새로운 목표나 비전 설정을 동시에 공유하는 것이다.

이러한 360도 피드백 리더십은 혼자서는 절대로 성공할 수 없다. 그래서 모든 진행이나 기획은 팀과 조직을 만들어서 한다. 팀 구성에서 팀의 목표나 비전, 액션플랜, 홍보, 성과분석, 그 후 새로운 비전 설정 등으로 360도로 돌아가며 모든 사람들의 아이디어나 생각을 융합시키는 작업을 하여 그것을 실천가능하게 이끌고 뒤에서 밀어주고 성과에는 칭찬해주는 리더십이다.

과거 리더십을 ‘변화의 리더십(transactional leadership)이라고 한다면 지금은 융합 변형(transformational leadership)의 리더십이라고 할 수 있다. 융합변형의 리더십은 더 깊은 가치관을 찾아내고 직원이나 구성원들의 더 높은 비전감각을 만들어내는 리더십이다. 

지금까지는 한 줄로 서서 ’이렇게 변하자‘라는 의미였다면, 이제는 한 줄이 아니라 360도로 변형할 수 있는, 그렇게 변하기 위해서는 정서적으로 완전 공감을 하고 또 융합해서 변형하는 리더십이 자신에게도 많은 도움이 된다는 것을 깊이 인식하고 동조하고 공감하고 한 발짝 더 나아가서 도덕관·가치관까지 이어지는 변화를 이끌어내자는 것이다. 

이들이 이끌고 경영하는(leading & managing) 역할이 상사의 역할이라고 한다면, 이제는 다른 구성원에게는 감동적인 영향(emotional impact)을 줄 수 있는 인물이며 특히 감성지능(emotional intelligence)이 높은 사람이 리더로서 존경받고 공감하게 되는 인물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구성원들과의 정서가 중요시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아의식(self-awareness)을 가진 사람으로, 균형있는‘가사와 일’, 의료보건 헬스를 강조하여 건강한 삶을 찾아주는 리더십도 중요하다. 

과거의 리더십은 일터에서 배우고 돈 벌고 보람 찾는 리더십이었다면 이제는 일터를 떠나서 일과 상관없는 지역사회에 구성원으로 활동하면서 그곳에서 필요로 하거나 도전이라 생각되는 것을 직장으로 가지고와 그것을 해결하거나 도움 주는 기술, 기능, 기기를 만들어 역으로 지역사회에 판매를 하거나 서비스를 제공을 하는 그런 리더십이다. 그래서 미래의 리더십은 일터 밖에서 배운 새로운 기술, 삶, 지혜를 일터로 가지고와서 일터에 도움을 주는 리더십 교육으로 변천해가고 있다.

결국, 리더십의 근원, 자료, 또는 리더십이 나올 수 있는 원천은 지역사회나 변하는 지구촌이 그 장소가 된다. 그러므로 미래사회변화를 아는 것이 리더십의 기본 조건이다. 모든 다른 지식은 대부분 인터넷이나 책자나 사무실의 교본에 적혀있다. 하지만 리더로서 존경받고 재미있게 따라주고 감정적으로 공감대를 갖고 존경을 받기위해서는 일반 구성원들이 잘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해 알려주고 흥미나 동기를 유발해주는 분야인데, 이 분야에 유일하게 사회구성원의 흥미를 끌고 시간을 내서 배우고 싶어 하는 분야가 “미래예측”이다. 미래사회변화에 맞춰 자신도 변화해가야 생명력을 지니고 경쟁력을 확보하기 때문이다.

미래예측에 관한 지식은 이제 원천기술과 같은 것이다. 원천기술도 없이 많은 것을 안다고 해서 일반 사회구성원이나 기업구성원이 따라주지 않는다. 미래예측에서 특히 메가트렌드를 알아야 한다. 세상이 10년 후, 20년 후 어떻게 변한다는 사실을 완벽하게 꿰차고 있고 또 질문이 들어왔을 때 소화할 수 있는 정도의 지식을 가져야 리더가 될 수 있다. 그러기위해서는 지구촌에 글로벌화 국제화되며, 과학기술이 사회변화의 원동력이 되는데 과학기술은 어떤 분야가 얼마만큼이나 변하는지를 알아야 한다. 

미래예측에 대한 정확한 수치나 자료를 제공할 능력이 있어야 한다. 다음은 모든 변화 속에서도 굳건히 인간으로서의 도덕감, 청렴성, 고결함, 가치관 인생관 휴머니즘을 지녀서 남들이 존경할 수 있는 한 두 개의 NGO 활동을 주동하여야 한다. 특히 미래사회가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창의성, 창의적인 사고, 창의적인 인재로 키우기 위한 노력, 창조경영 창의적 인재훈련에 관한 다양한 기술과 실력과 노력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자가 리더가 되어야 한다.

하지만 기업의 리더십은 반드시 이 좋은 것을 다 갖춰야하는 동시에 기업의 목적인 이윤창출이 중요하다. 그래서 투자에 걸맞은 이익을 창출해야하는 근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서 모든 노력을 하여 투자한 금액에서 순이익을 내야하는 구성원들의 노력과 도전을 항시 다짐시켜야 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지금은 수익이 창출되는 구조이지만 5년 후 10년 후 이 분야가 사양 산업이 되거나 소멸되는 시장이라면 미래예측을 통해 10년 후 20년 후 다가오는 미래부상산업 미래 신성장동력을 찾는 미래예측기술을 연마해야하고, 이를 위해서는 미래예측 팀을 가동하되, 이런 미래예측 팀은 외부의 다양한 사람들로 구성되어 항상 기업이윤을 쫒던 좁은 시선 외에서 엉뚱한 생각이나 전혀 새로운 시각으로 사물을 보고 상황을 접할 수 있는 구성원으로 구성되어야한다. 외부전문가 미래예측팀은 기업생존의 필수가 되고 있다. 대기업에는 기업전략실에 외부전문가 미래예측위원회/팀이 있다. 

창의성을 위해서는 창의적 상식 등 창의적 사업기반을 가진 기업이나 모임 기구 등을 지원하여 지적재산권 등을 보호해주는 NGO도 있고, 또 창의적 사고란 컨퍼런스를 매년 개최하는 기관도 있다. 제1차 국제 창의적사고 회의(Ist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ve Thinking)가 2년마다 말타대학교에서 개최되고, Behance Network는 세계최초로 창의성을 가진 개인을 찾아내는 행사를 계속하고 있다.

글 : www.korea2050.net 유엔미래포럼대표 박영숙 제공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2020년에 부상할 일자리 40가지를 예측해보니

일자리는 소멸하고 2020년이되면 현존직장 직종 80%가 소멸· 진화하고, 다른 일자리가 부상한다. 미래예측이 미래일자리 찾는데 필수가 되는 시대 2015년.

2020년에는 어떤 일자리들이 부상할까. 미래에 뜰 일자리 40가지를 예측해본다. 그 가운데는 이름도 생소한 일자리들이 대부분이다.

1. 장기취급 전문가(Organ Agent) : 장기기증자 병원 장기수여자, 인공장기제품전문

2. 자동시스템 모니터 전문가(Automated Systems Monitor) : 자동도로, 교통신호, 엘리베이터, 응급상황문제해결사로 복잡한 자동시스템을 관찰하는 사람. 

3. 죽음설계사(End-of-Life Planner) : 의료보험 첨단기술발전으로 깨끗한 죽음 준비를 돕는 사람.

4. 탄소배출 점검 기록 전문가(Traceability manager) : 지구촌 자원공급 균형 환경오염 탄소배출 점검 기록전문가 

5. 구름 사용조절가(Cloud controller) : 태양광을 차단, 비를 내리게 하는 구름을 25년간 사용권을 주는 구름사용조절가. 

6. 수소연료주유소 매니저(Hydrogen fuel station manager) : 수소발전이나 에너지 보존 및 유통기술을 가진 매니저 

7. 우라늄 리사이클링 전문가(Uranium recycler) : 핵탄두에서 핵발전소에 사용될 우라늄 피크가 오므로, 재생 회수전문가가 필요. 

8. 기계 엔지니어(Mechatronical engineer) : 전자 조종, 제품디자인과정 융합엔지니어 

9. 신소재 컨설턴트(Metal skin consultant) : 비행기 배 우주선용 자동수선 가능 신소재 컨설턴트 

10. 디자인 설계사(Digital architect) : 가상현실을 아이폰으로 불러올 수 있는 기술 2년 후 나와 가상빌딩 가상시장 가상제품 서비스 디자인 설계사. 

11. 아바타 디자인 보안 컨설턴트(Avatar design-security consultant) : 가상현실 속 자아보호 아바타 디자인 보안컨설턴트 

12. 개인 건강관리 담당 로봇 괸리 기술자(Personal bot mechanic) : 로봇이 정밀하고 정확히 수술가능하며 암발병 예측가능한 영국 NHS가 보여주듯 개인 건강관리 담당 로봇관리 기술자. 

13. 로봇 관리 엔지니어(Powered exoskeleton engineer) : 건설현장 전쟁터 등 위험한 환경 및 현장에서 일할 로봇이나 웨이러블 로봇 관리 엔지니어. 

14. 단순 안내·설명 컨설턴트(Simplicity consultant) 기관이나 조직내부에 모든 처리과정 브랜드관리 기술변천관리담당 심플한 설명 컨설턴트. 

15. 대기업 담당 전문가(LocaPreneur) : 창립된 지방은행 지역화장품 음료수회사가 신뢰할 수 없는 대기업을 담당하는 전문가. 

16. 바이오정보가(Bioinformationist) :. 유전자정보, 제약개발과 의료실험 기술 전문가. 

17. 지오마이크로생명공학자(Geomicrobiologist) : 지리학 환경과학 미생물학 등 미생물체가 신약개발 환경오염제거 등을 관리할 수 있는 지오마이크로생명공학자. 

18. 실험용 치료사(Experimental therapist) : 새로운 부상 치료기술을 찾아내는 다양한 환자서비스 개선을 전문으로하는 치료사. 

19. 온라인교육 브로커(Online education broker) : 학생과 부모들에게 제공할 학습페키지, 지구촌에 존재하는 다양한 코스나 교과정 모듈 개발 전문가. 

20. 우주관광 가이드(Space tour guide) : 버진항공의 버진 칼락틱이 2011년에 우주관광 실시하므로 우주여행자들 모집 가이드. 

21. 친환경농업전문가(Farmer Agricultural entrepreneur) : 유전자공학이나 친환경농업 전문 사업가

22. 개인식품 구매서비스 전문가(Personal food shopper) : 일일 식품섭취 균형 잡힌 영양공급, 유기농식품 소스 찾기 전문가. 

23. 병원 컨설턴트(Hospital consultant) : 로봇의 의료수술 대체하지만 간호사는 대체 못해, 환자치유담당 저가의 의사라 불리는 전문 간호사. 

24. 구매 보조자(Shop assistant) : 온라인쇼핑이 급증하면서 셀프서비스 스캐너 로봇 셀프 스태커 즉 물건재고정리 보조자. 

25. 노동조합 조직가(Union organiser) : 노동조합가입인원이 급감하므로 정보화, 과학기술분야 노동조합을 조직할 수 있는 전문가. 

26. 3D입체건설노동자(Construction worker) : 3D입체프린트 이용한 건설노동자는 자동으로 컴퓨터모델을 프린트해서 집을 짓거나 수 시간 내에 물건을 제조·건설하는 기술자. 

27. 군인(Soldier) : 사병은 이제 로봇이나 기계를 전쟁터에 보내기 때문에 무인자동차 조종사, 무인비행조종사 등 군인. 

28. 법률가·정치가(Lawyer & Politician) 법 지식 법률서비스는 대부분 무료화되고 자동화되지만, 인간 설득력을 가져서 판사나 심판원을 설득하는 능력을가진 자, 특허 지적재산권 등에서 융합능력을 가진 법률가가 필요하다. 정치가는 더 이상 돈을 벌지는 못하지만 인간은 누군가에 의해 통제되고 인도 되기를 희망하므로 정치가가 필요하다. 

29. 작가(Writer) : 언론은 5년 내에 소멸하지만 누군가는 기술적인 매뉴얼이나 로봇매뉴얼 로켓비행기, 기술개발, 첨단기기 등을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하는 작가가 필요하다. 

30.연예인 및 예술가(Entertainer & Artist) : 배우나 예술가는 지속적으로 변하여 기술발전과 함께 진화해 결코 소멸하지 않는다. 

31. 장례전문가·세무사(Caretaker, tax collector) 장례전문가, 세무사들은 영원히 존재. 

32. 기술학교·평생교육원 행정가(Higher-Education Administrator) : 수명연장으로 모든 기술이 변했기 때문에 중년 노년층의 2년제 기술학교 증가, 직업학교나 평생대학원 증가에 따른 학교행정가 필요.
 
33. 프로그램 평가사(Program Evaluator) : 정부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시행되지만 평가는 못하고 있는데 앞으로 정부프로그램 결과를 평가하는 전문가가 늘어난다. 

34. 유전자 상담사(Genetic Counselor) : 유전자 질병으로 인한 피해를 설명하고, 유전자변형으로 인한 환자를 상담하며, 환자의 희망사항이나 요구사항, 특히 미래 디자이너베이비에 자신의 어떤 유전형질을 물려줄 것인지를 상담해주는 사람. 

35. 글로벌 비즈니스개발 인력관리 전문가(Corporate Executive in Global Business Development or Global Workforces) : 만다린 중국어, 힌디, 벵갈리 러시아, 폴투갈, 아랍어 등을 하면서 글로벌비지니스를 개발하는 전문가가 필요. 

36. 인지 행동치료사(Cognitive-Behavioral Therapist) : 미국정부가 인정하는 인지과학 행동주의적 치료법을 전문, 다양한 정신질병을 치료하는 치료사가 필요. 

37. 이민전문가(Immigration Expert) : 다양한 전문가들이 체류 서류를 만드는 전문가. 

38. 연구기획가(Researcher) : 다양한 정부지원 프로젝트 사업들 즉 물리·수학·생명공학·엔지니어링·컴퓨터공학 사업·의료 바이오공학 등 각 대학들이 정부지원을 받기 위해 사업계획서 쓰는 작업을 돕는 연구가. 

39. 건강정보 전문가(Health-Informatics Specialist) : 미국의 국립의료데이타베이스를 읽고 국가데이타베이스를 업데이트하고 기록을 보존하는 전문가. 

40. 고령인구전문가(Optometrist) : 고령인구 증가로 인한 다양한 사회구조변화를 연구하고 관리하는 전문가. 

글 : www.korea2050.net 유엔미래포럼대표 박영숙 제공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