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383 TOTAL 18,640,475
크몽 (2)
돌파구닷컴, 서로의 재능을 사고 파는 신개념 서비스!


가끔은 막막할 때가 있다. 시간은 없는데 급히 준비해야 할 여행 스케쥴이나 중요한 모임에서 발표해야할 멘트, 정보의 바다에서 어디에 숨겨져 있는지 모를 필요한 자료의 수집, 사이트를 홍보하는 방법, 간단한 디자인 편집, 번역 등 우리는 일상생활 속에서 때로 이렇게 난감한 문제에 부딪힐 때가 있다.

그러나 이젠 걱정 뚝 이다. 단 돈 오천원이면 이러한 고민을 손쉽게 해결할 수 있다. 신 개념 소셜커머스 ‘돌파구 닷컴(http://www.dolpagu.com/)’이 그 해결사다. 

이 서비스는 각자의 개인적 재능을 사고파는 벼룩시장이라고 할 수 있다. 누구나 곰곰이 살펴보면 한 가지씩의 재능은 있기 마련이다. 스케치를 잘 한다던가, 글을 잘 쓴다던가, 청소를 잘 한다던가, 검색을 잘 한다던가, 동영상을 잘 만든다던가, 선물 포장을 잘 한다던가 등등 자기가 가진 재능을 등록해 놓으면 이것이 필요한 사람이 구매하는 방식이다. 

더구나 이 서비스는 소통과 협력의 개념을 담고 있기 때문에 단돈 5천원으로 쌍방의 이익을 실현한다는 점에서 부담 없는 비즈니스이자 건전한 재능 나눔이다. 
최근 안드로이드폰 어플이 출시 되어 좀 더 편리한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지원되고 있으며, 아이폰 어플은 현재 재작 중 곧 출시 될 예정이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크몽, 단돈 5천원으로 이렇게 많은 것들을?


돈의 가치가 뚝 떨어져 "5000원 짜리 지폐는 개도 물어가지 않는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가 됐다.웬만한 점심 값도 5000원이 넘는 세상이니 그럴 만도 하다. 스타벅스에서 '엑스트라 카라멜 프라푸치노'(tall) 한 잔을 마시려면 5300원을 내야 한다. 

단돈 5000원이 호주머니에 달랑 들어 있을 경우 과연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이런 '심심파적 상상'을 떠올리게 하는 사이트가 최근 오픈했다. 파이버(http://fiver.kr)라는 사이트다. '5000원에 기꺼이 도움을 주는 사람들-재능을 나누고,돈도 벌고!'를 캐치프레이스로 내건 이 사이트엔 반짝 아이디어들이 적지 않다. 최근 문을 열어 아이디어 건수는 아직 100건도 채 되지 않으나, 푼돈으로 작은 즐거움을 얻으려는 사람들이 적지 않기 때문에 앞날이 썩 어둡지만은 않은 것으로 보인다.   

   
  '5000원 서비스'를 중개하는 사이트 '파이버'에는 각종 재능을 팔고 사려는 사람들이 눈에 띈다. 게중에는 촉촉한 감성을 자극하는 서비스도 있다. 예술가를 꿈꾸는 26세 청년'이라고 밝힌 한 서비스 공급자는 "고지서뿐인 우편함은 누구에게나 실망스럽죠"라며 관심사나 나누고 싶은 이야기를 적어주면 정성껏 손으로 쓴 편지를 보내주겠다고 했다. 이와 비슷한 서비스로 '특별한 의미를 담은 삼행시 지어주기'도 올라와 있다. 

제공하려는 서비스의 주종은 재능 판매 건이다. 책 5권을 스캔해 파일로 보내주기, 목소리 녹음(더빙),하나뿐인 캐리커처 그려주기,사진으로 동영상 만들어 주기, 이력서 작성 및 비밀보장,셔츠.스커트.티셔츠 등 의상 기본패턴 만들어 주기, 캘리그래프(손글씨)로 이름.상호.책 타이틀.광고 등을 써주기, 조립PC 컨설팅, 명함 디자인 등 다양하다. 

또 소셜미디어인 트위터로 광고해 주겠다는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마케팅 제안도 있다. 6986명의 팔로어를 가진 트위터로 1주일에 세 번, 하루에 10회 광고트윗을 날려주겠다는 것이 이 서비스의 내용이다. 인터넷신문의 배너 광고를 한 달 해주겠다는 제안도 눈에 띈다. 이제 막 론칭한 '5000원 서비스'는 실용 측면도 있지만, 상상력의 자유를 한껏 누리게 한다는 점에서 분명 청량제적 요소를 안고 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