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76 TOTAL 18,685,748
jsa (3)
판문점과 JSA 공동경비구역 관광

  판문점을 관광하게 되면 판문점에서 지켜야 할 몇가지 사항들에 대해 교육을 받게 됩니다.


 이병헌, 송강호, 이영애 주연의 JSA 공동경비구역이라는 영화에서 우리 군이 북한군과 마주보며 경비를 서던 바로 그 곳입니다. 실제 촬영지는 판문점이 아닌 경기도의 한 세트였다고 하네요.

 판문점 뒤로 보이는 북한 건물.
북한군이 나와서 지켜보고 있네요.
북쪽 관광객들이 있을 때만 내려와 경비를 선다고 합니다.

  망원경으로 감시하는 북한군.



 판문점 내부입니다.
이 곳에서 남북회담이 열리게 되죠. 테이블 중간의 깃발과 세개의 스피커가 남과 북의 경계입니다.


 건물 가운데 보이는 낮은 시멘트 턱이 남과 북의 경계라고 합니다.
아 그리고 이곳에서는 절대 손짓을 하면 안된다고 하네요.
총을 겨누는 모습으로 오인되기도 하고 북쪽을 찬양한다는 선전물로 쓰일 우려가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혹 판문점을 관광하시는 분들은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판문점에 방문하시면 분단의 현실을 더욱 실감하실 수 있을 겁니다.
하루 빨리 남북한이 평화통일되기를 기원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판문점의 상징적 의의

 최근 판문점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한 간의 잦은 접촉과 회담으로 그 어느 때보다 분주한 곳이 되었다. 이곳을 지나 대규모 방북단이 오고가고 있으며, 외국인의 경우는 판문점을 통해 남북한을 동시 방문하고 있다. 또한 판문점은 긴장과 대립의 상징을 넘어서 관광지로서의 기능도 하고 있다. 최근에는 지방자치단체들이 판문점을 이용한 관광상품을 개발 중이며,적극적으로 유치하고 있다. 긴장과 대립의 상징으로서 냉전의 최전선으로만 여겨졌던 판문점이 냉전의 해체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화해와 협력의 상징으로서 변화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 국가기록원에서 제공받은 글로 내용이 The Neo Renaissance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더 많은 내용은 국가기록원 홈페이지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판문점의 역할, 어떻게 변했나?
 
 “판문점”은 행정적으로는 남한과 북한의 어느 행정구역에도 소속되지 않는 특수지역이다. 1953년 7월 이곳에서 「휴전협정」이 조인된 뒤 UN측과 북한측의 ‘공동경비구역’이 되었으며, 그 해 8∼9월에는 1개월에 걸친 포로교환이 이루어지기도 하였다. 예전에는 주로 휴전을 관리하는 장소로 이용되었으나, 1971년 9월 20일 열린 〈남북적십자 예비회담〉을 계기로 〈군사정전위원회〉의 회담장소뿐 아니라 남·북한간 접촉과 회담을 위한 장소 및 남북을 왕래하는 통과지점으로도 활용되어 왔다. 약 800m의 정방형 지역으로서 1976년 8월 18일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이 있기 전까지는 양측의 경비병들이 서로 오갈 수 있었으나, 이 사건 이후 공동경비구역에서 분할경비지역으로 변모하여 서로 상대방의 지역으로 들어갈 수 없게 하였다.


  판문점에는 회담장 이외에도 남측의 ‘자유의 집’, ‘평화의 집’이 있고 북측의 ‘판문각’, ‘통일각’ 등이 있으며, ‘돌아오지 않는 다리’가 있다. 자유의 집은 남북 적십자 연락관실로 쓰이다가, 1998년 새로운 자유의 집이 건축되어서 남북 회담 및 교류 지원과 남북간 연락 업무를 위해 사용되고 있다. 평화의 집은 군사회담을 제외한 남북간 민간회담 장소로 사용되고 있다. 북측의 판문각은 북한 경비병 사무실 및 남북 회담 북측 대표 대기실로 사용되고, 8·15범민련 대회 등이 열리고 있다. 통일각은 남측의 평화의 집과 같은 기능을 하고 있다. 돌아오지 않는 다리는 1953년 포로 송환이 있었던 다리로서, 이 다리를 건너가면 돌아오지 못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그 동안 판문점에서는 1976년의 8·18 사건, 이 사건으로 미군이 벌인 폴 버니언 작전 등이 있었으며, 1990년대 들어와서는 북한군의 무장병력 진입 등 여러 차례의 위기를 겪어왔다. 현재 판문점의 경비책임은 UN사령부가 맡고 있으나 한국군에게 이양 될 예정이다.

※ 국가기록원에서 제공받은 글로 내용이 The Neo Renaissance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더 많은 내용은 국가기록원 홈페이지에서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