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TODAY 589 TOTAL 18,686,809
president (2)
교황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목숨을 구했다?

 



 5.18 민주화운동을 배후 조종했다며 `내란음모' 주동자로 몰려 사형이 확정됐던 김대중 전 대통령이 목숨을 건지는 데 당시 교황이 크게 기여했음을 짐작하게 하는 문서가 공개됐다고 합니다.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 자료에 따르면 당시 교황인 고(故) 요한 바오로 2세는 내란음모 사건으로 사형을 선고받은 김 전 대통령의 감형을 요청하는 메시지를 1980년 12월11일자로 보냈습니다.





   한편 감형 소식에 요한 바오로 2세는 다시 全 전 대통령 앞으로 같은 해 2월14일자 `교황 친서'를 보내 "각하께서 신속히 배려해 주신 데 대해 감사를 드리고자 한다. 각하께 최대의 경의를 표하며 훌륭한 한국 국민들에게 신의 가호와 은혜가 있기를 기원한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다시 징역 20년으로 감형되고 나서 1982년 형 집행정지를 받고 미국 망명길에 올랐으며, 1987년 사면.복권되고 대통령 임기를 마친 2003년 내란음모 사건에 대한 재심을 청구해 이듬해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자료와 관련해 김 전 대통령의 한 측근은 "당시 국제 사회의 구명운동이 결정적인 역할을 해 김 전 대통령이 사형을 면할 수 있었다"고 회고하며 "구명운동에 교황청이 적극적으로 동참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자료"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연합뉴스에 의하면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은 1980년 신군부가 정권 탈취 과정에서 반발을 잠재우기 위해 광주의 5.18 민주화운동이 `김대중 일당'의 내란음모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조작한 사건으로, 김 전 대통령을 비롯해 고(故) 문익환 목사와 이해찬 전 총리 등 당시 민주화 인사 24명이 연루돼 고초를 겪었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노무현 타살설 유포, 자제해야하는 이유!

 노무현 전대통령의 서거 원인이 부엉이 바위에서의 투신자살이라는 게 공식적으로 확인됐지만 상당수의 누리꾼들이 인터넷을 통해 꾸준히 ‘타살의혹설’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 

 계속 번복되는 경호관의 말과 헛점이 드러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행적 시나리오는 타살의혹을 증폭 시키고 있고, 타살론과 관련된 글들이 네티즌들에 의해 그럴듯하게 논리적으로 정리되어 유포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노무현 타살설이 탐정놀이로 변해서 안된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아래는 그 글 전문입니다.

1. 검찰과 언론에게 면죄부를 줍니다.

 노대통령을 저지경으로 만들고 간 주범은 "언론과 검찰"입니다. 최진실씨가 죽었을 때를 생각해 보세요. 모든 언론이 루머를 만들어낸 네티즌을 책임자로 물고 늘어졌습니다. 그런데 이번 죽음에는 왜 노대통령과 관련된 루머들을 생산한 주범에 대한 이야기가 없을까요? 자기들이 관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타사설이 계속 될 수록 그 주범에 대한 이야기는 줄어들고 엉뚱한 "탐정놀이"가 판을 주도하게 될 것입니다.


2. 타살설이 사실이 아닐 경우 "사람들 선동하는 노빠"들의 이미지가 굳어집니다.

 저들은 계속 이 이야기를 가지고 놀 것입니다. 이미 황우석, 광우병, 미네르바를 거쳐오면서 저들이 뒤집어 씌운 굴레를 다시 뒤집어 써야겠습니까? 신뢰를 잃으면 모든 것을 잃습니다. 정확한 증거가 없이 몇가지 심증만으로 타살설을 주장하는 것은 우리의 신뢰를 무너뜨릴 수 있습니다.



3. "노대통령 추모"와 "그 죽음의 의미"를 희석시킬 뿐입니다.

 타살설에 의심이 간다면 노대통령에 대한 추모열기가 다 식은 후에, 좀 더 확정적인 증거들이 나온 후에 제기해도 됩니다. 지금 이 이야기가 떠도는 것은 "노대통령 추모"와 "그 죽음의 의미"를 희석시키는 기능을 할 뿐 순기능이 하나도 없습니다.



4. 타살설은 이 정부를 옹호하는 사람들에게 호재가 될 수도 있습니다

지금 중립지대에 있던 사람들이 그래, 이 정부가 좀 심했다고 돌아서고 있는데, 근거가 희박해 보이는 타살설은 다시 그들에게 정부가 심하기는 했지만 정부가 직접 죽였다는 것은 너무하네, 라는 식으로 정부를 다시 동정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노무현은 괜찮은데 노빠들은 싫어, 이런 식으로 갈 수도 있습니다. 

원본 출처 : http://www.twar.co.kr/tbattle/view.php?tag=10000&a_id=24458


  Comments,   0  Trackbacks
  • popopopo
    그건 타살이 아닐 경우를 전자한 얘기죠.....타살이 될만한 근거들과 정황이 많습니다.....단한명이 경호를 했다는 말도 안되는 상황과 컴퓨터로 유서를 섰다는 말도 안되는 것이 대표적이죠...사실이 아니더라도 의문을 제기할만 합니다...
    • 의문을 가지고 있는 것은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만 섣불리 행동했을 때 부작용이 걱정된다는 말입니다.
      그나저나 충격과 슬픔을 금할길이 없군요...
  • 뭔소리임
    타살설이 현정부에 더 짐이되죠. 오히려 타살설을 주장해야 할 족은 현 야당쪽인데, 여야가 이정도에서 합의된 것인가요? 1,2,3,4의 논리는 다 틀렸습니다. 1. 타살설은 현 검찰, 언론에 더 죄를 물을 수 있고, 2. 노빠들이 많이 생각이 없는 듯 하지만, 노빠 역시 타살설을 주장해야 할 쪽 입니다. 3. 죽음의 의미를 희석? 유서의 내용 화장해라, (내)잘못이다. 아무도 원망마라 이것 어느쪽에힘을 실어주는 이야기고 어느쪽이 듣기 좋아하는 말일까요? 더구나 운명론자도 아닌데, 농부는 밭을 탓하지 않는 다던 분이 운명이다라고 합니까? 부검, 타살설제기가 어떻게 죽움의 의미를 희석하는 것인지 4. 타살설이야 말로 정부의 심판이 되는 큰 이슈 입니다. 자살설 인정이야 말로 정부가 원하는 것이죠. // 그리고 포괄적 뇌물죄 적용을 위한 검찰 수사가 잘못된 것은 아니죠. 정부도 잘못한 것이 아니고. 우리가 알고 싶어하는 것은 어느 편도 아닌 진실을 알고싶은 것이죠.
  • 타살설이 판치는 이유
    이유는 의문스런점이 너무 많아서이지만 그것이 급속도로 포진 이유는 어떻게 해서든 화장하기 전에 확인해야한다는 시간적 압박감입니다. 지금도 언론에서는 내일 발인 일정을 되풀이 보도할뿐 화장에 하기전에 수사할 부분들을 수사하고 발표를 한 후 화장을 하도록 해달라는 요구들에대한 얘긴 눈꼽만큼도 없네요. 확인할 필요가 없는 일이라고 하면서 왜 확인할 필요가 없는지에 대한 근거는 한마디도 안하고 단지 유서대로 라는데 그 유서가 법적인 힘을 갖지 않는 컴퓨터 파일임에도 국민의 요구를 내리누를 수 있는 수사자체를 거부할 수 있는 대단한 힘을 가졌군요.
    참...이리도 이해가 안가는지...전 노무현 대통령 추종자 아닙니다. 단지 진실을 밝히는 모습을 보고싶을 뿐...조금이라도 정의 구현이라는 네 글자에대한 미안함이라도 있다면 말입니다.
  • ㅁㅁㅁ
    공감이 가는 이야기지만
    오히려 많은 사람들이 더 알고 각성해야 한다고 봅니다.

    이 땅의 꺼져가는 민주주의는
    우리 선배님들이 조용히 숨어서 소근소근 말하며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맞서 싸워 피흘려 얻어낸 것이듯...
  • 이름
    1. 검찰과 언론에게 면죄부를 줍니다.
    --- 노대통령을 저지경으로 만들고 간 주범은 "언론과 검찰"과 같은편인것 같습니다.

    2. 타살설이 사실이 아닐 경우 "사람들 선동하는 노빠"들의 이미지가 굳어집니다.
    --- 타살설이 사실일 경우 "사람들 선동하는 노빠"가 되어버리겠습니다..

    3. "노대통령 추모"와 "그 죽음의 의미"를 희석시킬 뿐입니다.
    --- "노대통력을 추모"하고 있고, "그 죽음의 의미"를 찾고 있습니다.

    4. 타살설은 이 정부를 옹호하는 사람들에게 호재가 될 수도 있습니다.
    --- 그런 이유로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 정부를 옹호하는 사람들에게 호재가 되던, 되지 않던, 관심 없습니다.
    그저, 궁금할 뿐입니다.
    아무런 의문점이 생기지 않습니까?
    어떻게 이렇게 아무렇지 않은듯 지나 갑니까?
    마이클잭슨 사망원인도 부검결과 나오기 전까진 확정적으로 말하지 않던데,
    한나라의 전직 대통령이 뜬금없이 집앞 바위에서 몸을 던지셨다는데,
    자살이라니 자살인가 보다,
    고인에게 누가 된다니 그런가 보다,
    ..
댓글 쓰기